컨텐츠 바로가기

"둘이 합쳐 5kg 감량" 장윤정♥도경완, 치팅데이 맞아 빈 속에 소주(도장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도장TV' 캡처



[헤럴드POP=조은미 기자]장윤정, 도경완이 치팅데이를 즐겼다.

2일 도경완의 유튜브 채널에는 '장윤정이랑 술 마시기 1인칭 시점 -_-ㅋㅋㅋ(feat. 대박맛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장윤정과 도경완은 식당으로 향하며 "술 마시러 갑니다"라고 설레는 목소리로 말했다. 도경완은 "치팅데이다"라고 말했고, 장윤정은 "둘 다 살을 빼느라 어지러워서"라고 덧붙였다. 자막에는 "둘이 합쳐 5kg 빠졌음"이라는 설명이 달렸다. 도경완은 "저는 조금 더 뺐다"라고 했다.

장윤정은 "오늘 조금 먹어 볼 거다. 같이 쉬는 날이 별로 없어서 오늘 먹을 거예요"라고 신난 마음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실내 포장마차에 자리를 잡고 앉아 메뉴를 살피며 고민했다. 부추전과 두루치기를 주문한 장윤정은 밑반찬으로 총각김치가 나오자 "이거면 소주 반 병이다"라고 기뻐했다. 총각김치에 소주를 마시고 감탄을 하며 장윤정은 "한 잔 더 마셔야겠다"라고 했다.

도경완은 장윤정과 건배를 하면서 "빈 속인데. 하루종일 아무것도 안 먹고"라고 했다. 장윤정이 "요즘 바빠져서 둘이 이렇게 나올 일이 많이 없지 않냐"라고 하자 도경완은 "우리가 아니라 자기가 바빠졌다"라고 했다.이에 장윤정은 "시간 있을 때 이렇게 나오자"라고 말했다.

"너무 신기하다. 부추전이 부추전이지 뭐 왜 이래? 너무 화가 나네?"라면서 부추전의 특별한 맛에 놀랐다. 장윤정은 "화가 난다. 너무 맛있는 거 먹으면 화나는 거 알지?"라고 감탄했다. 그러자 도경완은 "자기는 늘 화가 나있잖아"라고 했다.

장윤정은 곧 나올 두루치기도 기대된다면서 "오늘 과음할 거예요"라고 말했다. 두루치기에 이어 갓김치가 나오자 장윤정은 "과음을 부르는 음식이다"라고 신난 기분을 드러냈다.

장윤정이 "난 너무 행복해"라고 하자 도경완은 "내가 있어서?"라고 기대했다. 이에 장윤정은 "그것도 그렇고"라고 대충 답한 뒤 "집 근처에 우리 둘이 이렇게 올 수 있는 곳이 있어서"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