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 정부 첫 예산안, 시한 넘겨…이상민 거취, 국회의장이 중재?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회가 올해도 새해 예산안 법적처리시한을 지키지 못했습니다. 바로 오늘(2일)이었죠.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여야는, 오늘 본회의를 열지 못했습니다. 국회 과방위에서는 공영방송 지배구조를 바꾸는 방송법 개정안을 놓고서 소란이 일기도 했는데요. 국회 소식, 류정화 상황실장이 정리했습니다.

[기자]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법정기간을 못 지키게 될 거 같아서 국민들에게 대단히 죄송하고 야당에 새 정부가 일할 수 있도록, 또 경제 위기에 예산이 불안요소로 작용하지 않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