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말날씨] 경기 최대 7㎝ 폭설…일요일엔 -11도 한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토요일 낮 서울 최대 3㎝ 눈…수도권 눈 오후 3시쯤 그칠 듯

일요일 '시베리아 고기압' 습격…서울 아침 최저 -7도 '꽁꽁'

뉴스1

에버랜드가 2023개의 눈사람 세상으로 변신하는 '스노우맨 월드'(Snowman World)를 개장한 1일 오후 경기 용인시 처인구 에버랜드에서 관람객들이 각양각색의 눈사람을 구경하고 있다. 내년 3월1일까지 선보이는 에버랜드 '스노우맨 월드'에서는 각양각색 다양한 모습의 눈사람을 통해 동심과 추억을 소환하고 따뜻한 연말연시를 경험할 수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토요일인 3일에는 아침 기온이 영하에 머무는 곳이 많겠지만 지난달 30일부터 이어지던 -10도 이하 날씨는 다소 완화된다. 새벽부터 낮에는 서울 등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최대 7㎝의 눈이 오겠다. 밤부터 제주를 포함한 남부 지방에 가끔 눈이나 비가 오겠다.

다만 일요일인 4일에는 지난달 30일부터 한파를 부른 차가운 대륙고기압(시베리아 고기압)이 우리나라에 다시 찬 공기를 내보내면서 최저 -11도의 추위가 다시 찾아오겠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12월의 첫 주말인 3일은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 영향으로 기온이 점차 오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5~5도, 낮 최고 기온은 6~13도로 평년(아침 최저 -6~5도, 낮 최고 6~13도)과 비슷하겠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0도 △인천 1도 △춘천 -6도 △강릉 1도 △대전 -1도 △대구 -2도 △전주 2도 △광주 1도 △부산 3도 △제주 9도다.

최고기온은 △서울 7도 △인천 9도 △춘천 6도 △강릉 11도 △대전 9도 △대구 11도 △전주 11도 △광주 11도 △부산 13도 △제주 15도로 예상된다.

새벽부터 낮 3시 사이 서울과 인천, 경기, 강원 내륙·산지와 충남권, 충북 북부에 가끔 비 또는 눈이 오겠다.

남부 지방에서는 오전 3시께 제주에서 빗방울이 시작돼 오전 9시쯤 전라권 서부로 확대되겠다. 이 빗방울은 오후 3시쯤 그친 뒤 다시 오후 6시쯤 전라권과 경상권, 제주에서 비 또는 눈으로 이어지겠다. 이 비나 눈은 일요일인 4일 오전 6시쯤 그치겠다.

3일 낮까지 예상되는 적설량은 경기 북부에 2~7㎝, 강원 내륙·산지에 1~5㎝, 서울과 경기 남동부에 1~3㎝, 인천과 경기 남서부, 서해5도에 1㎝ 내외다.

4일 오전부터 내릴 것으로 예보된 비는 제주 5~10㎜, 전남권과 경남권, 서울과 인천, 경기, 강원 내륙·산지, 충남권, 충북 북부, 서해5도에 5㎜ 미만, 전북과 경북권 남부, 울릉도·독도에 0.1㎜ 미만이다.

일요일인 4일에는 찬 대륙 고기압(시베리아 고기압)이 남하하며 아침 최저기온은 -11~4도, 낮 최고기온은 -1~9도로 예보됐다. 토요일에 비해 3~5도 가량 기온이 급락하겠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7도 △인천 -6도 △춘천 -7도 △강릉 0도 △대전 -5도 △대구 -1도 △전주 -2도 △광주 0도 △부산 4도 △제주 6도다.

최고기온은 △서울 0도 △인천 -1도 △춘천 2도 △강릉 7도 △대전 2도 △대구 5도 △전주 2도 △광주 4도 △부산 10도 △제주 9도로 예상된다.

곳에 따라 시속90㎞가 넘는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다. 기상청은 토요일인 3일 강원 산지와 동해안에 각각 시속 35~60㎞(최고 90㎞ 이상), 시속 55㎞의 순간 최대풍속의 바람이 불 것이라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 사고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일요일인 4일에도 제주 서부와 서해안·남해안에 각각 시속 35~60㎞, 시속 55㎞의 바람이 불 수 있다.

환경부, 한국환경공단 등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는 주말 양일간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이 전망된다. 다만 토요일인 3일 오후에는 수도권과 충남에 잔류한 미세먼지에다 밤부터 국외에서 유입될 미세먼지가 더해지면서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이 나타나겠다.

ac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