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츄 갑질논란 반박 스태프 또 나왔다 "여론몰이-거짓말에 화나"[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혜원 기자] 가수 츄의 전 소속사가 그의 스태프 갑질을 주장한 가운데, 츄와 함께 광고 촬영을 진행했던 스태프가 이를 반박했다.

2일 스태프는 자신의 SNS에 "벌써 1년 전이네요. 지난 11월 카드 광고를 찍으면서 거의 16시간 츄와 함께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새벽 6시부터 그 다음날 새벽 2시까지 강행군의 촬영이었지만 피곤함을 잊고 촬영했던 걸로 기억한다. 츄님 덕분이었다. 그건 감독인 저 뿐만 아니라 아마도 모든 스태프들이 그랬던 걸로 안다"라며 "카메라가 켜져있건, 꺼지건, 시종일관 웃으며 밝은 에너지를 전해준 덕분에 우리는 모두 츄님이 등장할 때마다, 연기를 마칠 때마다 박수를 치고 환호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촬영때문에 하루종일 잘 먹지 못하다 마지막 설원세트에서 촬영 세팅 중일 때 스태프 밥차에서 나온 핫도그 간식을 눈여겨보다가 먹어도 되냐며 웃으며 다가와 한웅큼 집어가던 귀여운 츄님의 모습을 아직도 선명히 기억한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말도 안되는 그들의 행동과 여론몰이와 거짓말에 화가 난다. 하지만 어쩌면 잘된 걸지도 모른다. 이제라도 그들의 추악함이 만천하에 드러나서. 츄님이 어떤 사람인지 기억하고 응원하는 사람이 많으니, 잘 딛고 일어설거라고 믿는다"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앞서 지난달 25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돼 회사 대표자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고 위로하는 중"이라며 "당사가 책임을 지고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해 연락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나 분명한 것은 팬 분들에게 부끄러울만한 일은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과거 츄와 작업했던 스태프의 츄 지지글도 연이어 공개돼 이들의 진실공방에 더 관심이 쏠린다.

다음은 츄와 광고 촬영을 진행했던 스태프의 SNS 전문이다.

벌써 1년 전이네요.

지난 11월 비씨카드 광고를 찍으면서 거의 16시간 츄와 함께했습니다.

새벽6시부터 그 다음날 새벽2시까지 강행군의 촬영이었지만 피곤함을 잊고 촬영했던 걸로 기억해요. 물론 츄님 덕분이었죠. 그건 감독인 저 뿐만 아니라 아마도 모든 스태프들이 그랬던 걸로 압니다.

카메라가 켜져있건, 꺼지건, 시종일관 웃으며 밝은 에너지를 전해준 덕분에 우리는 모두 츄님이 등장할 때마다, 연기를 마칠 때마다 박수를 치고 환호했습니다.

촬영때문에 하루종일 잘 먹지 못하다, 마지막 설원세트에서 촬영 세팅 중일 때 스태프 밥차에서 나온 핫도그 간식을 눈여겨보다가 먹어도 되냐며 웃으며 다가와 한웅큼 집어가던 귀여운 츄님의 모습을 아직도 선명히 기억합니다.

말도 안되는 그들의 행동과 여론몰이와 거짓말에 화가 납니다. 하지만 어쩌면 잘된 걸지도 몰라요. 이제라도 그들의 추악함이 만천하에 드러나서.

츄님이 어떤 사람인지 기억하고 응원하는 사람이 많으니, 잘 딛고 일어설거라고 믿어요.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