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블랙핑크, 팝 본고장 英도 홀렸다…런던서 유럽투어 포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블랙핑크가 북미에 이어 팝의 본고장 영국 런던을 핑크 빛으로 물들이며 유럽 투어 포문을 활짝 열었다.

블랙핑크는 지난 11월 30일과 12월 1일(현지 시간) 양일에 걸쳐 영국 런던 THE O2에서 ‘BLACKPINK WORLD TOUR [BORN PINK] LONDON’를 열어 약 3만 관객들과 만났다. 양일 공연 모두 전석 매진을 기록했으며 현장은 이른 아침부터 입장을 기다리는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THE O2’는 세계적인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를 비롯 비욘세, 리한나, 휘트니 휴스턴, 저스틴 비버, 테일러 스위프트 등 전 세계 최정상 뮤지션들이 공연을 펼친 장소다. 블랙핑크는 본 무대에 오른 유일한 K팝 여성 아티스트로 또 하나의 유의미한 발자취를 남겼다.

특히 THE O2 측은 블랙핑크를 환영하며 공연장의 주 상징인 흰색 텐트를 비롯 외관 전체를 분홍색으로 바꿔 블랙핑크의 콘서트를 기념했다. THE O2 15년 역사상 처음으로 건물 조명을 바꾼 이례적인 순간. 오직 블랙핑크만을 위해 준비한 최초의 시도로, 블랙핑크의 글로벌 위상을 실감케 했다.

THE O2 부사장 Steve Sayer은 “K팝이 세계 음악 시장에서 차지하는 파이가 점차 커지고 있고, 수많은 영국 팬들도 K팝에 빠져있다”며 “세계 최정상 아티스트이자 그 중심인 블랙핑크를 우리 공연장에 초대해 기쁘고, 영국 팬들과 이들을 연결하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영광이다”라고 전했다.

유럽 투어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무대인 만큼 이번 런던 공연은 어느때보다도 뜨겁게 달아올랐다. 오프닝을 알리는 ‘How You Like That’과 ‘Pretty Savage’의 웅장한 전주가 흘러나오자 런던 팬들은 엄청난 함성으로 블랙핑크를 맞이했다.

‘Kill This Love’, ‘뚜두뚜두 (DDU-DU DDU-DU)’, ‘Lovesick Girls’ 등 히트곡 릴레이에 이어 멤버별 솔로 무대까지, 블랙핑크의 다채로운 매력이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정규 2집 타이틀곡 ‘Shut Down’과 수록곡 ‘Pink Venom’ 무대에서 팬들은 어느 때보다 큰 환호와 떼창으로 하나가 됐다.

블랙핑크는 곳곳에 있는 팬들 한 사람 한 사람과 호흡하며 벅찬 감동에 눈시울 붉혔다. 멤버들은 “엄청난 에너지를 받고 간다. 약 3년만에 런던 공연인데, 우리 팬들은 여전히 뜨겁고 사랑스럽다. 오늘 밤을 행복하게 만들어줘서 고맙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약 150만 명을 동원하는 K팝 걸그룹 최대 규모 월드 투어를 진행 중이다. 12월은 런던에 이어 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8일 독일 쾰른, 11~12일 프랑스 파리, 19일 독일 베를린, 22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으로 발걸음을 옮겨 유럽 각국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