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Z플립4 마르지엘라 에디션', 중국서도 10초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中 1차 판매 완판…온라인몰 인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국내서 8초만에 완판 기록을 세운 '갤럭시Z 플립4 메종 마르지엘라 에디션'이 중국·홍콩 시장에서도 호조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지난 1일 오전 10시부터 온·오프라인을 통해 1차 판매를 진행한 결과 제품이 완판됐다고 2일 밝혔다. 특히 삼성닷컴, 경동, T몰 등 중국 온라인 쇼핑몰의 경우 판매 시작 후 10초 만에 동났다. 홍콩에서도 지난 1일 삼성닷컴 등과 주요 매장에서 판매를 시작했으며 모두 완판됐다.

국내서도 열기가 뜨거웠다. 전일 오전 10시부터 국내 한정판 거래 플랫폼 '크림'에서 진행한 100대 한정 판매의 경우 시작 후 8초만에 물량이 동이 났다. 같은 날 오후 삼성닷컴에서 진행한 구매 응모 추첨에도 많은 수요가 몰렸다.

삼성전자가 프랑스 패션 브랜드 메종 마르지엘라와 협업해 만든 이번 제품은 시그니처 색상 '솔리드 화이트'를 채택했다. 기기 본체 후면 디자인은 내부 모습을 외부로 노출한 듯한 '데코르티크' 기법에서 영감을 얻었다. 액세서리 라인을 뜻하는 11번에 동그라미가 쳐져 있다.

메종 마르지엘라의 독창적인 디자인을 녹인 UX 테마도 탑재했다. 이는 흑백 반전 폰 테마와 페인트 브러시라는 두 가지 콘셉트로 제공된다. 비앙케토 가죽 커버와 4개 스티치 디자인이 특징인 실리콘 넘버링 케이스, 여행용 어댑터, 데이터 케이블도 포함됐다.

메종 마르지엘라 에디션 가격은 한국 기준 225만5000원으로 동일 용량의 기본 갤럭시Z 플립4 512GB 출고가(147만4000원)보다 78만1000원 비싸지만, 한정판 특성상 많은 수요가 몰린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 가격은 이날 환율 기준 한국보다 다소 높은 1만2799위안(236만원)이다.

한편, 삼성은 중국에서 오는 12일부터 2차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