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장EN:]'15주년' 홍진영의 두 가지 꿈, 도전과 후배 양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팝 가수 프롤리가 피처링한 파워팝 '걸 인 더 미러'가 타이틀곡
이번 주 일요일 SBS '인기가요'에서 함께 무대 오를 예정
내년 해외 공연 계획 중 "기회가 왔을 때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
"트로트 버릴 생각 전혀 없어" 강조
노컷뉴스

가수 홍진영이 2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미니 2집 '컬러 무드' 쇼케이스를 열었다. 아이엠에이치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4월 '비바 라 비다'(Viva La Vida)로 라틴 댄스곡을 선보인 홍진영이, 데뷔 15주년을 맞아 발매한 새 미니앨범 타이틀곡을 글로벌 프로젝트로 준비했다. 미국 라디오 방송 섭외 1순위로 꼽히는 떠오르는 팝 스타 프롤리가 함께한 '걸 인 더 미러'(Girl In The Mirror)로 컴백했다. 미국 빌보드 차트에도 진입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2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홍진영의 15주년 미니앨범 '컬러 무드'(Color Mood) 발매 쇼케이스가 MC 김가영의 진행으로 열렸다. 홍진영은 타이틀곡 '걸 인 더 미러'와 수록곡 '니가 있었다' 무대를 선보였다. '걸 인 더 미러'에 참여한 프롤리는 함께 무대를 꾸미는 것은 물론 본인 데뷔곡 '하드 보이'(Hard Boy) 무대도 따로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걸 인 더 미러'는 멜로디 훅, 에너지 넘치는 연주, 경쾌한 사운드 음악을 표현한 파워팝 장르다. 메인 훅 부분에 현악기의 강력한 마르카토 기법이 돋보인다. 홍진영은 "지금 우리는 스스로를 나약하고 초라하다고 느낄 수 있지만, 결국 동경하던 모습은 이미 나 자신에게 있으며 그만큼 스스로를 사랑하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라며 "무거워 보이면서도 팝 장르의 강한 힘을 가진 곡"이라고 소개했다.

'걸 인 더 미러'는 디즈니뮤직 퍼블리싱팀 전속 작곡가인 싱어송라이터 노에미 르그랑이 프로듀서 겸 공동 작곡가로 참여했다. 노에미 르그랑은 "현재의 한계를 깨부수고, 자신이 그려낸 이상적인 자신의 모습에 점점 다가가려는 진취적인 모습을 그려내는 곡의 캐릭터를 완성해가는 홍진영과 프롤리의 보이스가 환상적"이라고 평했다.

트로트 가수로 사랑받은 홍진영이 파워팝이라는 장르의 영어 신곡을 낸 까닭은 무엇일까. 그는 "제가 해외 작곡가분들이랑 연락이 닿을 일도, 같이 일할 일도 없었는데 ('비바 라 비다' 발매 후) 정말 좋은 분들께서 연락해 주셔서 15주년 기념이니까 같이해 보는 게 어떨까 의견 주셔서 전 너무 감사히 이렇게 진행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노컷뉴스

왼쪽부터 홍진영, 프롤리. 아이엠에이치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번 만에 마칠 만큼 녹음 과정도 수월했다. 홍진영은 "해외 작곡가분들이 굉장히 긍정적으로 봐주신다. 어떤 걸 해도 무조건 '굳'(Good) '원더풀'(Wonderful) 해 주셔서 너무 즐겁게 작업했던 것 같다. 제가 원어민이 아니어서 미국분들, 외국 분들이 이 노래 들을 때 거부감 없을까 해서 영어 선생님 대동해서 녹음했고, 녹음 파일 계속 들으면서 작곡가에게 조금이라도 거슬리는 부분이나 발음 안 좋은 부분 있으면 재녹음하겠다고 했다. 괜찮다고 하셔서 녹음을 두 번 하고 끝이 났다. 한국이나 한국 아티스트에 대해 프로듀서들도 굉장히 인정을 많이 해 주시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팬들에게 기대하는 반응이 있는지 묻자, 홍진영은 "'왜 팝일까?' '언밸런스한 느낌이지 않을까?' 하고 많은 분들이 혼란스러워하지 않을까 싶었다. 최대한 제 색깔을 많이 버리지 않고 최대한 담으려고 노력하면서 신경 썼다. 제 색을 버리려고 하지 않는 걸, 프로듀서들도 안 좋게 생각하지 않더라"라며 "새로운 도전이고, 그 도전을 쉽게 시작한 건 아니었지만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이번 곡은 팝 가수 프롤리가 피처링했다. 데뷔곡 '하드 보이'의 팬이었던 홍진영의 러브콜로 둘의 협업이 이루어졌다. 프롤리는 "처음 홍진영씨가 연락했을 때 되게 설렜고 (그간 발표한) 음악도 새롭고 신기해서 관심이 갔다. 장르가 달라서 컬래버레이션 하는 데 기대가 많이 됐다"라고 말했다.

프롤리는 홍진영 첫인상에 관해 "사람이 너무 친절하고 밝고 잘해주셔서 딱딱함, 어색함, 압박감 등을 전혀 느끼지 않고 되게 편하게 작업했다"라고 답했다. 한국에 꼭 와보고 싶었고 한국에서 해 보고 싶은 것도 여러 가지였는데 이미 버킷리스트 중 몇 가지를 이뤘다는 프롤리는 어제는 홍진영과 함께 포토 부스에서 사진을 찍었고 '프렌치토스트'라는 소재로 즉석에서 곡을 만들었다고 부연했다.

영어 버전으로만 낸 것은 작곡가 의견이었다. 국내 음악방송인 SBS '인기가요'에도 출연하는 만큼 한국어 버전 계획은 없었냐는 질문에 홍진영은 "작곡가분이 '팝으로만 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걸 인 더 미러' 곡 자체가 이 느낌만 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한국어가 섞이면 곡이 분산될 것 같다는 생각이 있으셨나 보다. 그래서 그렇게 됐다"라고 전했다.

노컷뉴스

홍진영과 프롤리가 '걸 인 더 미러'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아이엠에이치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4월 발표한 '비바 라 비다'로 미국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9위, 아이튠즈 미국 전체 장르 90위권 진입 등을 이룬 홍진영. 이번에도 빌보드 차트 진입을 목표로 하는지 묻자, 홍진영은 "(순위에) 올랐으면 좋겠는데 (빌보드가) 쉽게 말할 수 있는 차트가 아니다 보니까 그래도 만약에 다시 하게 된다면 정말 기쁠 것 같다"라고 답했다.

홍진영은 '걸 인 더 미러' 발매에 그치지 않고 활동 영역을 글로벌로 넓힐 예정이다. 그는 "아직 계약서 쓴 건 아니"라면서도 "콘서트나 미주 투어를 얘기하고 있다. 내년에 콘서트를 하게 되지 않을까"라고 귀띔했다.

올해 15주년을 맞은 홍진영은 가수로서의 다음 목표를 질문하자, 이전 인터뷰에서도 여러 차례 말한 것처럼 '트로트의 다양한 실험'과 '후배 양성'을 들었다.

그는 "15년 동안 음원을 내면서 트로트에 새 장르를 조금씩 넣어 매 앨범 해 보는 게 어떨까 했다"라며 "트로트 가수로서 도전하면서 뭔가 영역을 확장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기회가 된다면 해외에서도 열심히 한번 활동해보고 싶다. 이런 것들이 저한테는 큰 기회인 거 같아서 앞으로 제가 할 수 있는 한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고 밝혔다.

후배 양성에 관해서는 "트로트가 예전에 비해서 정말 인식이 많이 좋아지고 모든 연령층이 사랑하게 된 장르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라며 "트로트 후배 너무 키우고 싶다. 정말 좋은 친구가 있으면 제가 잘 이끌어줄 자신이 있다. 여가수도 남가수도 괜찮다"라고 언급했다.

"트로트를 버릴 생각이 전혀 없다"라고 강조한 홍진영의 두 번째 미니앨범 '컬러 무드'에는 '걸 인 더 미러'를 포함해 총 5곡이 실렸다. 오늘(2일) 저녁 6시 전 곡 음원이 공개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