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더정치] 신구권력 정면 충돌 ... "尹이 입장 밝혀야" vs "文은 모두 성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가 직접 승인했으니 도를 넘지 마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공무원 피살사건 수사에 대한 첫 공식 입장을 내놓자,

신구 권력 인사들이 일제히 입장을 쏟아내며 충돌하고 있습니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안보 수장인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의 구속영장 실질 심사를 앞두고 나온 입장이어서 여러 가지 해석이 나왔습니다.

대통령실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언급하기 부적절하다며 말을 아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