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와 손잡는 K팝

홍진영 “빌보드 진입 후 연락 多…트로트 버린 것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홍진영. 사진|유용석 기자


영어 곡으로 전격 컴백한 홍진영이 “트로트를 버릴 생각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홍진영 데뷔 15주년 기념 미니 앨범 ‘컬러 무드’(Color Mood)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신곡 ‘걸 인 더 미러’는 디즈니뮤직퍼블리싱 전속 작곡가 겸 싱어송라이터 노에미 르그랑, 싱어송라이터 도터, 작곡가 디노 메단호직이 참여한 영어 곡이다.

이날 홍진영은 영어 곡으로 컴백한 것에 대해 “‘비바 다 비다’라는 곡으로 우연치 않게 빌보드에 들어가게 된 후 많은 연락을 받았다. 해외 작곡가님과 연락이 됐고 함께 작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홍진영은 해외 작곡가와 함께 작업하며 K팝의 위상을 다시 한 번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해외에서 ‘원더풀’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해주고 있다. 발음이 틀릴까봐 영어선생님까지 대동하면서 녹음을 진행했는데, 녹음 파일을 계속 돌려 들으면서 작곡가분에게 이상한 부분이 있으면 말해달라고 했다”고 작업 과정을 소개했다.

그는 “괜찮다고 했고 녹음을 두 번 만에 마쳤다. 한국 프로듀서들을 많이 인정해줘서 기분 좋게 작업했다”고 덧붙였다.

트로트 가수로서의 정체성을 벗어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트로트를 버릴 생각은 전혀 없다. 내년에 낼 곡은 흥겨운 트로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이 곡에는 팝 가수 프롤리가 피처링에 나서 글로벌 프로젝트로 완성됐다. 프롤리는 데뷔 싱글 ‘하드 보이’(Hard Boy)로 입지를 다진 팝가수로 올해 발표한 최신곡 ‘이프 아이돈트래프, 아윌크라이’(If I Don‘t Laugh, I’ll Cry)가 틱톡 등에서 인기를 얻으며 ?이 곡을 활용한 영상이 8만개를 넘어설 정도로 글로벌 인기를 증명했다. 미국 최대 음반 레이블 리퍼블릭 레코드 소속 싱어송라이터로서 미국 전역 라디오방송 섭외 1순위로 인기 급부상 한 가운데 아시아에서도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홍진영 데뷔 15주년 새 미니 앨범 타이틀곡 ‘걸 인 더 미러’는 이날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