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RM "다음 생엔 물리학-천문학 배우고파…존경스러워"('알쓸인잡')[일문일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알쓸인잡' MC 장항준과 방탄소년단 RM(김남준)이 일문일답 인터뷰를 공개했다.

2일 첫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인간 잡학사전 - 알쓸인잡'(이하 '알쓸인잡')은 다양한 시각으로 세상의 모든 인간을 탐구하며 나조차 알지 못했던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다. 소설가 김영하(문학), 김상욱 교수(물리학), 이호 교수(법의학), 심채경 박사(천문학)와 MC 장항준, 방탄소년단 RM(김남준)이 나서 화제를 모았다.

이날 첫 방송을 앞두고, MC 장항준과 방탄소년단 RM이 시청자들에게 설렘과 기대를 담은 일문일답을 전했다. 두 사람의 스타일과 각오가 엿보이는 인터뷰가 벌써부터 이들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다음은 '알쓸인잡' MC 장항준, RM의 인터뷰 전문이다.
Q. '알쓸인잡' MC 출연을 결정한 이유가 궁금하다.

장항준 "'알쓸범잡’을 같이 했던 PD의 제안을 받았어요. 한 번 같이 했던 인연이랑 같이 일하는 걸 좋아하거든요. 대신 공부해야하면 안 한다고 했는데, 이번엔 MC라고 해서(웃음) 신난다, 재밌겠다 했죠. 신나게 들으면 되니까요! 인간에 대해서 이야기한다는 점도 흥미로웠습니다."

RM "평소 너무 즐겨보던 프로그램이라, 몇 년 전에 이미 나가고 싶다고 했던 적이 있어요. 개인 활동에 집중하는 시점이기도 하고, 솔로 앨범과 겹치면서 좋은 타이밍이라고 생각했습니다."

Q. 장항준 감독은 다양한 토크 예능 경험이 있더라. '알쓸인잡' 차별점은 뭔가.

장항준 "제가 원래 잡학사전 시리즈의 팬이기도 했는데, 우리 프로그램의 특징은 다양한 지식을 재밌게 대화하듯이 친구들과 수다 떨 때처럼 편하게 들을 수 있다는 거예요, 저는 그게 차별점이라고 생각해요.

Q. 첫 촬영을 끝내고 어느덧 첫 방송을 앞뒀다. 막상 시작해본 '알쓸인잡'은 어땠나?

장항준 "시작 전부터 인간을 다룬다는 점에서 기대가 컸습니다. 영화감독은 인간을 이해하지 않으면 절대 할 수 없는 직업이라, 인간 이야기에 늘 관심이 많은 편이거든요. 내가 몰랐던 다양한 인간, 우리 선생님들의 새로운 시각에 기대감이 컸어요. 실제로 녹화 때 들었던 인물 중에, 내가 알고 있다고 생각한 인물이었는데도 선생님들이 얘기해주는 건 전혀 새로운 내용들이더라고요. 굉장히 흥미롭고 재밌습니다."

RM "먼저 지난 시리즈의 여행 포맷들과 달라져서 어떤 프로그램일지 궁금했고, ‘인간’에 대해 말하다보니 저도 이야기할 때 마음이 한결 편안한 것 같아요. 제가 기대했던 것보다 더 많이 배우고, 많은 영감을 받고 있습니다. 촬영 시간이 짧지 않은데도 모두 다양한 주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Q. 다녀간 전시회를 따라 'RM투어'가 만들어질만큼, 문화적으로 MZ세대 사이에서 좋은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번 '알쓸인잡'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싶은가? 꼭 다뤄보고 싶은 토크 주제가 있다면.

RM "제가 평범한 20대는 아니겠지만, 보다 젊은 세대의 시각으로 솔직한 질문과 대답들을 이끌어내고 싶습니다. '알쓸인잡'에 약간의 확장성을 가져올 수 있다면 더 바랄 게 없습니다.(웃음) 안 그래도 지난 번 촬영이 끝나고 회식 때 (토크 주제에 대해서) 얘기했는데요, 현대사회에서의 노동의 당위성이라던가, 하는 아주 본질적이고 보편적인 이야기들을 나눠보고 싶습니다."

Q. 이번 '알쓸인잡'에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출연한다. 만약 이 중 다른 분야의 전문가로 다시 태어날 수 있다면, 장항준과 RM의 선택은?

장항준 "저는 다시 태어나도 영화! 영화감독으로 태어날래요. 아직 영화만큼 재미있는 걸 발견하지 못했어요. 아마 영화감독 100명한테 물으면 90명이 같은 대답을 하지 않을까요? 돈은 못 벌어도 만족도가 진짜 높은 직업입니다.(웃음)"

RM "가수가 아니라면 다음 생에는 이과! 물리학이나 천문학을 공부해보고 싶어요. 너무 대단하고 존경스럽습니다."

Q. 두 분이 MC로 첫 호흡을 맞추고 있다. '항주니와 남주니'의 진행 스타일을 한 단어로 표현한다면?

장항준 "한 단어로는 모르겠어요. 남준 씨가 함께 MC를 하고 있다는 게 굉장히 좋습니다.아이돌 리더답게 책임감도 크고, 정리하는 걸 잘하더라고요. 잘 들어주고 이해력도 좋고, 이야기의 흐름과 맥락도 정확히 알고, 지적 탐구와 호기심도 왕성하고요."

RM "키워드라면 '티키타카'…? 감독님이 던지시면 제가 받기도 합니다.(웃음)"

장항준 "그렇죠. 내가 어려운 거 넘겨주면 남준이가 받는 거예요.(웃음)"

Q. 마지막으로 '알쓸인잡'의 관전포인트는.

장항준 "보기에 재미있었으면 좋겠어요. 그만큼 얻어가는 것도 많은 프로그램이길 바라요."

RM "잡학사전 시리즈는 상당히 넓은 시청자 폭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제가) 많이 배운 사람은 아니지만, 지적 욕구가 상당한 젊은이로서 (프로그램에) 누가 되지 않도록 재미있는 대답들과 생각들을 이끌어내 보겠습니다. 예쁘게 봐주십시오. 첫 방송 날 공개될 제 첫 솔로 앨범 '인디고'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