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한 넘긴 예산안 공방‥해임건의안 '신경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내년도 예산안의 법정 처리 시한이 오늘이지만, 여야는 여전히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건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내년도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인 오늘, 국민의힘은 시한 내 처리가 어렵게 됐다며, 그 책임을 민주당에 돌렸습니다.

민주당이 이재명표 예산을 늘리는데만 혈안이 돼, 국정 운영에 필수적인 예산은 전액 삭감을 요구하고 있다며 국정 발목잡기라고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