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산다라박 "비혼주의자인데 마음 변했다" ('편스토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편스토랑' /사진제공=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망남편 심지호가 컴백한다.

2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올해 마지막 메뉴 출시를 위한 대결이 시작된다. 이번 대결에는 ‘편스토랑’ 출연 때마다 사랑꾼 남편이자 최고의 아빠 면모를 보여주며 화제를 모은 편세프 심지호가 출격한다. 매번 요리 꿀팁, 살림 꿀팁을 쏟아내는 편셰프 심지호의 컴백이 기대를 모은다.

최근 진행된 ‘편스토랑’ 스튜디오 녹화에서 MC 붐은 심지호를 소개하며 “만찢남 남편이다. 방송만 나가면 ‘1가정 1지호 보급이 시급하다’는 반응이 쏟아진다”라고 말했다. 이에 심지호는 “부담스럽다”라며 쑥스러워했다. 하지만 곧이어 VCR을 통해 한층 더 강력해진 로망 남편의 모습이 공개되며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전언이다.

이날 공개된 VCR 속 심지호의 하루는 이른 새벽부터 시작됐다. 심지호는 10분, 20분 단위로 울리는 알람에 맞춰 출근하는 아내의 아침밥과 도시락을 준비했다. 뿐만 아니라 첫째 이안, 둘째 이엘 두 아이들의 기상부터 두 아이 입맛까지 맞춘 아침밥, 등원 준비까지 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였다. 힘들지 않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심지호는 “주부들은 다 고되다. 하지만 고되다는 것이 즐겁지 않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이날 VCR에서 아내와 아이들을 향한 무한 사랑을 보여주는 심지호를 보며 스페셜MC 산다라박은 “저는 비혼주의자인데 심지호 씨를 보면서 이런 남편이라면 결혼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고백했다. 또 다른 스페셜MC 정시아는 “심지호 씨와 대학동기”라며 “대학 시절부터 따뜻하고 섬세하고 꼼꼼했다. 그 성격 그대로다”라고 심지호의 변함없음을 인증했다.

오랜만에 돌아온 심지호는 비혼주의자 산다라박의 마음을 흔들 만큼 ‘로망 남편’ 그 자체였다. 여기에 ‘종이 요리사’, ‘심지호일 선생’이라는 새로운 애칭이 생길만큼 종이 호일을 이용한 각종 요리 꿀팁과 레시피도 대방출했다. 심지호의 반가운 컴백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