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민정 "文 '도 넘지 말라' 발언, 굉장히 참고 참다 말하신 것"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지난달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언론자유특별위원회 긴급간담회에서 고민정 위원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한 검찰의 수사에 대한 지적에 대해 "굉장히 많이 참고 참아오다 하신 발언이 아닌가 한다"라며 문 전 대통령을 옹호하고 나섰다.

지난 1일 고 최고위원은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해 "서해 피격 사건 관련 문 전 대통령의 첫 공식 입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한 검찰의 수사에 대해 "정권이 바뀌자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언론에 공포됐던 부처의 판단이 번복됐다"고 지적했다.

고 최고위원은 "서욱 국방부 장관과 김홍희 해경청장에 대해 검찰에서 무리하게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결국에는 구속 적부심이 받아들여졌는데 같은 사안으로 검찰이 서훈 안보실장에 대해 또다시 구속영장을 발부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고 최고위원은 "새로운 사실이 있으면 거기에 대해서 논박이라도 할 수 있을 텐데 갑자기 정권이 바뀌고 나서 부처의 의견이 싹 다 바뀌어버린 것"이라며 "당시 정보를 분석했던 모든 사람들을 검찰에서 죄인 다루듯이 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문 전 대통령의 입장에 동의했다.

이어 "언제까지 무고한 사람들을 검찰이 무소불위의 힘으로 권력으로 그렇게 남용하게 둘 것이냐"라며 "정상 국가로 다시 돌아오려면 검찰이 본연의 일을 제대로 해야 될 것 같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앞서 이날 문 전 대통령은 "서해 사건은 당시 대통령이 국방부, 해경, 국정원 등의 보고를 직접 듣고 그 보고를 최종 승인한 것"이라며 "대통령은 이른바 특수정보까지 직접 살펴본 후 그 판단을 수용했다"라고 하며 검찰 수사를 비판하는 취지의 입장을 표명했다. 이는 문 전 대통령이 퇴임한 이후 처음으로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문 전 대통령은 "정권이 바뀌자 언론에 공포됐던 부처의 판단이 번복됐다"라며 "정보와 정황이 달라진 것이 없는데 결론만 정반대가 됐다"고 꼬집었다. 이어 "안보 사안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오랜 세월 국가 안보에 헌신해온 공직자들의 자부심을 짓밟으며 안보체계를 무력화하는 분별없는 처사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라며 "부디 도를 넘지 않길 바란다"라고 엄중히 경고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