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형집행정지 연장 불허된 정경심, 검찰에 재심의 요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형집행정지 연장 불허된 정경심, 검찰에 재심의 요청

형집행정지 연장이 불허된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가 검찰에 재심의를 요청했습니다.

정 전 교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다산은 "인도적 차원에서 다시 한번 심의해 달라고 요청하는 요청서를 냈다"고 밝혔습니다.

정 전 교수는 딸 조민 씨의 입시에 부정한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 등으로 올해 1월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이 확정돼 서울구치소에서 복역해왔습니다.

이후 디스크 파열로 수술을 위한 형집행정지를 신청해 풀려난 뒤 한 차례 연장해 내일(3일)까지 석방 허가를 받았습니다.

이어 2차 연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통원 치료가 가능하다고 보고 불허했습니다.

이동훈 기자 (yigiza@yna.co.kr)

#정경심 #형집행정지 #디스크파열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