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2월드컵] 일본 역전골 넣고도 철렁…FIFA "공의 곡선이 나가야 아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2일(현지시간)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일본과 스페인의 경기 장면. 일본의 역전골 과정에서 공이 라인을 벗어났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VAR 결과 득점이 인정됐다.〈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라인 아웃 아니야?"

일본의 월드컵 16강행을 결정지은 마지막 역전골을 보고 많은 사람이 한 말입니다.

슈팅 전 공을 골문 앞으로 띄워 올리는 과정에서 공이 라인을 벗어났다는 건데요.

맨눈으로 봤을 땐 아웃이었지만 VAR 판독 결과는 달랐습니다. 정말 '종이 한 장' 차이가 일본을 살린 셈입니다.

2일(현지시간) 일본은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스페인을 상대로 2대 1 역전승했습니다.

논란의 장면은 후반 6분에 나왔습니다. 1대 1 상황에서 일본이 역전골을 넣었는데, 골라인 아웃 여부를 놓고 시끄러웠습니다.

일본의 카오루 미토마가 골문 앞에 있는 다나카 아오에게 공을 차올릴 때 공이 라인을 넘어간 것처럼 보였기 때문입니다.

스페인 선수들은 곧바로 손을 들어 항의했고, 주심도 골라인 아웃으로 판정했습니다. 중계화면에서 느린 그림으로 봤을 때도 라인을 나간 것으로 보였습니다.

하지만 VAR 판독 결과, 득점으로 인정됐습니다. 공의 움직임을 분석해보니 아주 미세하게 라인에 걸쳐 있었던 겁니다.

영국 BBC 해설위원은 "옆에서 보는 것보다 위에서 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고,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우리가 미세한 차이는 볼 수 없다. 공이 둥그니까 밑부분은 넘어간 것처럼 보이지만 측면은 라인에 걸렸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가디언 등 일부 외신은 "일본의 결승골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공이 라인을 벗어났다고 생각한 스페인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수비하지 않아 실점했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JTBC

2022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IFA "공이 완전히 나갔을 때만 아웃"…기술로 판정하는 월드컵

국제축구연맹(FIFA)은 골라인 아웃의 기준을 어떻게 삼고 있을지 살펴봤습니다.

FIFA 공식 규정에 따르면 '공의 곡률, 즉 곡선이나 곡면이 라인을 완전히 나갔을 때'만 아웃으로 간주합니다.

안정환 해설위원의 말처럼 공의 밑부분이 라인을 벗어나도 옆부분이 미세하게나마 걸쳐 있다면 라인 안에 있다고 판단하는 겁니다.

찰나의 순간에 발생한 일은 GLT(골라인 테크놀로지)의 도움을 받습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부터 도입된 GLT는 경기장 내 14대 이상의 초고속 카메라가 초당 500장의 사진을 촬영해 정밀하게 측정합니다.

그 결과 볼이 골라인을 완벽하게 넘어가면 주심이 차고 있는 시계로 1초 안에 전달됩니다.

또한 이번 월드컵 공인구인 '알릴라' 안에 장착된 센서는 초당 500회 빈도로 공의 움직임을 비디오판독 심판실에 전송해 주심이 정확한 판정을 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JTBC

지난달 22일(현지시간)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아르헨티나의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의 슛이 비디오판독(VAR) 중임을 알리는 전광판이 표시되고 있다.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에 처음 도입된 '반자동 오프사이드 시스템'도 이런 기술을 통해 이뤄졌습니다.

12개의 추적 카메라가 선수의 동작을 초당 50회로 분석하고, 공인구 안에 장착된 센서가 공의 움직임을 파악합니다.

그러다 오프사이드 여부가 문제 된다고 판정될 경우 비디오판독 심판실에 사안을 전송하는 겁니다.

이번 월드컵에선 이 시스템으로 골이 취소되는 경우가 여러 번 발생했습니다.

눈으로 판단하기 어려운 부분을 기술로 잡아내 정확도는 올라가고 판정 시간은 줄었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인턴기자 강석찬)

유혜은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