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수종, ♥하희라 결혼반지 분실에 “급전 필요했냐”(‘세컨하우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수종이 결혼반지를 잃어버린 아내 하희라에게 실망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2 ‘세컨하우스’에서는 최수종, 하희라 부부의 손으로 재탄생한 세컨하우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세컨하우스에 입성한 두 사람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함께 짐을 정리하던 중 최수종은 “나는 결혼하고 29년 동안 반지를 한 번도 뺀 적이 없다. 결혼반지 낀 순간부터”라고 말했다.

이에 하희라는 “나는 (결혼반지) 어디 갔지?”라며 당황스러운 기색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나는 일할 때 반지가 있으면 안 되니까”라고 급히 변명했다.

최수종은 “나도 일하고 드라마 할 때는 반지를 끼면 안 된다”고 반박했다.

하희라가 “그래서 진짜 내 반지 어디갔냐”고 묻자 최수종은 “우리 결혼반지를 당신이 알지”라고 답했다. 이어 “어디 급전이 필요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희라는 “요즘 결혼반지 끼고 다니는 사람이 있냐”며 “내가 찾아보겠다”고 삐진 최수종을 달랬다. 이에 최수종은 “갑자기 눈물이 나려고 그런다”며 농담을 던졌다.

한편 KBS2 예능프로그램 ‘세컨하우스’는 시골에 방치된 빈집을 출연자들이 직접 리모델링 해 자급자족하며 살아보는 빈집 소생, 힐링 리얼리티다.

[김민주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