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촌동 한강맨션 재건축 속도낸다…내년 하반기 이주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2일 관리처분계획인가]

머니투데이

서울 용산구 한강맨션 재건축 조감도/사진=용산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강맨션 재건축정비사업이 속도를 낸다. 관리처분계획인가를 획득해 내년 하반기부터 이주와 철거 절차가 시작될 예정이다.

2일 서울 용산구에 따르면 이날자로 한강맨션 주택재건축정비사업 관리처분계획인가를 구보에 고시했다. 지난해 9월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사업시행계획인가 후 1년2개월여 만이다.

해당 정비구역은 이촌동 300-23번지 일대에 위치한다. 용도지역은 제3종 일반주거지역이며 건폐율 20.45%, 용적률 255.15%가 적용된다.

사업주체인 한강맨션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은 기존의 노후된 지상 5층 23개동을 허물고 공동주택과 부대복리시설 등 지하3층~지상 35층 15개동을 신축한다.

공동주택 가구 수는 기존 660가구보다 781가구 늘어난 1441가구다. 조합원과 일반에 분양하는 1303가구와 임대주택 138가구로 구성된다. 분양주택 1303가구 중 조합원 분양은 659가구 일반분양은 631가구며 13가구는 보류지다.

정비기반시설로는 도로(4033.0㎡), 공원(4505.4㎡), 공공청사(1000㎡)가 있다. 공공청사는 정비계획에 따라 지상3층 규모의 동주민센터가 들어선다. 공원은 인접한 한강삼익아파트 재건축 시 함께 조성된다.

기존 건축물 철거 예정 시기는 관리처분계획인가일로부터 1년 이내다. 내년 하반기 주민 이주와 기존 건축물 철거 절차가 시작될 예정이다.

한강맨션은 1970년 준공된 이후 47년 만인 2017년 6월 재건축 조합을 만들었다. 2019년 서울시 건축위원회 심의, 2021년 환경영향평가 심의를 통과했다. 2021년 9월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사업시행계획인가 후 올해 1월 정기총회를 열고 GS건설을 시공자로 선정했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용산구민의 오랜 숙원인 용산개발의 신호탄을 쐈다"며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규민 기자 bk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