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수만 “음악 한 곡이 인생을, 나무 한 그루가 세상을 바꿔”…WTTC 기조 연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수만 SM 총괄 프로듀서. 사진|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제22회 세계관광협의회 글로벌 서밋에 기조연설자로 참석했다.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디야의 킹 압둘라지즈 컨퍼런스 센터(King Abdulaziz Conference Center)에서 진행된 제22회 세계관광협의회(World Travel&Tourism Council, 이하 WTTC) 글로벌 서밋에 초청받아 참석해 ‘메타버스 시대의 여행 : 메타버스와 뉴테크놀로지가 콘텐츠와 문화, 궁극적으로 여행과 관광산업을 어떻게 바꾸는지’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펼쳤다.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지금은 모두가 지구상의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지속가능성을 실현해야 하는 탄소중립의 시대이고, 지속가능한 미래는 인류 공통의 아젠다이다. 우리 모두 국제사회의 최대 공동목표인 UN의 Global Goals, 지속가능한 발전 목표를 일상의 문화로 정착시켜야 하고, 지구의 Sustainability를 위한 Net Zero(탄소배출제로) 로드맵에 동참해야 할 때”라며 “저는 세계가 문화로 연결된 엔터테인먼트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비전으로 음악, K팝과 아티스트를 프로듀싱하며 Culture Technology를 통해 프로슈머와 크리에이터들에 의해 창조되는 메타버스를 구축하고 있다”고 연설을 시작했다.

이어 그는 “미래의 도시 건설은 인공지능, 메타버스, 그리고 드론을 중심으로 펼쳐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두바이, 몽골 정부 리더들을 만나 미래의 문화도시에 대한 비전, 그리고 생활문화 생태계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디리야 게이트 개발청의 초청으로 디리야 유적지의 신도시 프로젝트에 조언을 하기도 했는데, 유네스코 등재 유적지인 디리야의 역사박물관을 버추얼과 현실을 서로 미러링하여 구축해 나가는 ‘디리야 메타버스(뮤지엄) 프로젝트‘를 제안했다”며 설명했다.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현실의 도시 디리야를 미러링하여 버추얼 메타버스에 구현하고, 전 세계 프로슈머들의 아이디어를 모아 버추얼 박물관을 먼저 시뮬레이션으로 만들어 보게 하고, 이것을 다시 미러링하여 현실 세계인 피지컬 메타버스에 구현하는 제안이었다. 전 세계의 관심과 참여 속에서, 디리야는 세계 최초로 버추얼과 피지컬 메타버스로 창조된 박물관을 보유한 도시가 될 것”이라고 비전을 밝혔다.

더불어 “미래에는 전 세계의 모든 도시가 미러링되어 버추얼 메타버스의 도시로 존재하게 될 것이다. 미러링된 버추얼 도시에서 미래를 그리고, 활동해 보며 실제로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는 세상, 전 세계 프로슈머들의 아이디어와 시뮬레이션을 통해 더 나은 도시를 구축해 나가는 버추얼 메타버스, 그리고 버추얼에서 시뮬레이션된 아이디어를 현실의 피지컬 메타버스에 구현하는 도시가 되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다”며 말했다.

그는 “네옴시티의 더라인 같은 도시도 버추얼 메타버스에서 시뮬레이션하고, 현실인 피지컬 메타버스에서 구현되어야 한다. 미래의 도시는 버추얼 메타버스에서 미러링 되어 전 세계의 아이디어가 참여하게 하고 창조력을 발휘하게 하고, 시뮬레이션하게 해서 피지컬 메타버스인 현실에서 구현하게 해야 할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지속가능하고, 환경친화적이고, 문화가 넘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미래의 도시는 지구의 Sustainability를 실현하고 사막화를 막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 아이들과 같이 가족이 함께 가는 여행의 도시, 나무 한 그루를 심는 여행, 더 나은 지구 환경을 만드는 여행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 아이들이 보고 느끼고 배우고 실천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와 에듀케이션이 함께 있는 관광 도시가 되면 좋겠다. 탄소중립과 사막화를 막는 방법 중 중요한 나무 심기를 통해 더 나은 지구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하여 사막이 있는 지역에 나무를 심는 캠페인을 누구나 즐겁고 기쁘게 참여할 수 있게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전 세계 K팝 팬들과 함께 펼치는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한 비전도 발표, “최근 몽골 정부의 초청으로 미래의 생활문화 생태계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언하고, 몽골 내 스마트 엔터테인먼트 시티 조성에 관한 적극적인 논의를 마쳤다. 먼저 몽골의 사막화를 막고 기후 위기 해결을 돕기 위해 ‘나무를 심는 K-POP 페스티벌’을 열고자 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2021년 UN 총회에서 몽골 대통령은 전 세계가 직면한 기후변화 대응에 기여하고 국토의 76.9%가 사막화되고 있는 몽골의 미래를 위해, 2030년까지 10억 그루 나무 심기 캠페인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했으며, 사우디아라비아도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화 달성’을 선언했다. 중동 ‘그린 이니셔티브 회담’을 통해, 중동 지역에 나무 500억 그루를 심어 2억 헥타르의 녹지를 복원할 계획을 밝혔다”며 “2023년 중동과 몽골에서도 ‘나무를 심고 지구를 살리는’ 뮤직 페스티벌과 캠페인이 가동되기를 바란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몽골이 우선 K팝과 함께 한다면 전 세계 K팝 팬들과 젊은이들이 참여하고 찾아오게 될 것”이라고 말해 이번 스피치 중 가장 큰 박수갈채와 관중들의 공감을 얻었다.

이어서 “이것을 시작으로 ‘Sustainability Movement’에 즐겁게, 함께, 자발적으로 누구나 참여하고 싶어 하는 뮤직 페스티벌과 나무 심기를 실현하고자 한다. 이것이 전 세계적인 Movement가 되기를 바란다. 나무 한 그루가 시작이다. 사막화되는 곳에서, 사막에서 오히려 지구를 푸르게 만드는 프로젝트를 시작하여, 전 세계 시민이 참여하고 세계 도시 곳곳으로 확대될 것이다. 음악 한 곡이 인생을 바꾸고 나무 한 그루가 세상을 바꾼다. 새로운 생활문화 생태계와 미래의 도시를 구축하는 장기적인 로드맵의 출발이고, 미래 도시의 표준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게다가 “지금까지 인류의 역사는 국가 간의 전쟁, 이데올로기와 욕심의 역사였다. 그러나 이제 다르게 생각하고, 세계를 봐야 한다. 지금 지구촌의 가장 첨예한 대립은 제너레이션 갭이다. 기성세대와 젊은 세대 간의 가치관과 관념 차이는 이제 극과 극이다. 기성세대가 지구라는 터전에서 이득을 추구하며 전쟁을 치른 역사였다면 젊은 세대는 지구 자체를 살려야 한다는, 우리의 터전을 보존하고 살려내야 한다는 절박함을 공유하고 있다. 지구에서 삶을 영위하며 이 세상을 만들어온 기성세대가 절실히 깨달아야 할 때다. 어떤 지구를 물려줄 것인지를 생각하고, 그리고 기성세대가 행동해야 한다”며 말했다.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가족과 함께 나무 심는 여행을 자기 자식과 떠날 수 있는 새로운 문화, 새로운 세상을 열어줘야 할 것이다. 탄소 배출이 큰 그런 여행과 관광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고 탄소 배출 없는 교통을 구축해야 하는 절박한 시대이다. 탄소 배출을 줄이는 교통 중 단거리 이동이 가능한 드론으로 각국의 경계선을 넘나드는 버티 포트를 국경 라인을 따라 주요 포인트마다 설치하고, 국경을 넘나드는 드론의 시대를 준비해야 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보게 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AI 브레인으로 만들어 내는 미래 도시 이전에 인간이 창조하는 미래 도시는 인류 최고의 창조물이 되어야 할 것이다. 저 역시도 Culture Technology를 통해 인류가 꿈꾸는 누구나 살아보고 싶은 미래의 도시를 만들어 가는데 기여하고 싶다. 저는 새로운 미래 도시의 모델, Humanity와 Sustainability가 있는 미래의 생활문화 생태계를 만드는 새로운 CT 프로젝트를 시작하고자 한다. SM의 Humanity인 Be Humble, Be Kind, Be the Love를 바탕으로 전 세계의 팬덤, 뮤직 팬덤, 글로벌 시티즌, 그리고 여러분들과 함께 만들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연설을 마쳤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