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류수영♥’ 박하선, 회사 몰래 일탈…“생애 첫 탈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박하선. 사진| 박하선 SNS


배우 박하선이 소속사 몰래 탈색을 했다고 고백했다.

박하선은 지난 1일 인스타그램에 “회사 몰래 왔다. 내 카드로 결제하고 갈 거다. 지금 외국 출장 가셨는데 국제전화하시면 안 된다. 작품이나 광고 일정 잡히는 대로 원상태로 돌려놓겠다. 샵은 아무 잘못 없다. 생애 첫 탈색”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헤어숍에서 탈색 중인 박하선의 셀카가 담겼다. 샛노란 박하선의 머리색이 시선을 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헛 내일 보이는 라디오로 볼 수 있는 건가요”, “왜 이렇게 탈색도 청순하니 잘 어울리시죠”, “염색하니까 ‘하이킥3’에서 가발 쓰고 나이트 가는 에피소드 생각나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하선은 배우 류수영과 지난 2017년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현재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DJ로 활약 중이다.

[김민주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