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르포] 하루일당 16만원, 로드탁송 직접 해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면허증 확인 없고…오른쪽 운전석 수출 차량도 아무나

문제 지적에도 현대글로비스 "규정대로 하고 있다"

연합뉴스

'로드탁송' 기다리는 지원자들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일 오전 광주 북구 기아챔피언스필드 인근 도로에 기아 완성차를 개별 운송하는 업무를 하려는 사람들이 줄을 서 있다. 2022.12.1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무면허인 사람도 로드탁송 할 수 있는 상황이죠."

아직 어둠이 가시지 않은 지난 1일 이른 새벽, 불 꺼진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 주변 도로는 거대한 인력 시장이 돼 있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공장에 쌓여가는 기아 완성차를 제3의 차고지로 개별 운송하는 이른바 '로드탁송' 업무에 지원하려는 수백 명의 사람이 모여들었기 때문이다.

하루 일당은 대부분 16만원, 경북 경산에 있는 물류센터까지 다녀오면 20만원 넘게 받는 경우도 있다.

비교적 높은 임금에 앳돼 보이는 여성부터 60대가 훌쩍 넘어 보이는 노인까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수백 명이 집결지를 찾아왔다.

이들 중에는 파업에 참여한 화물연대 조합원도 있었다.

자신을 트럭 기사라고 밝힌 이 남성은 "노조 방침에 따라 운행을 멈췄지만, 가만히 있으면 누가 돈을 주느냐"며 "한 푼이라도 벌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그동안 한 번이라도 로드탁송에 참여했던 사람들 상당수는 '우선 선발권'과 같은 추가 참여 요청 문자 메시지를 받았지만, 무작정 집결지를 찾아온 이들도 있었다.

빈자리가 생기면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탁송기사를 뽑는다는 소문에 새벽 4시부터 나와 자리를 지키기도 했다.

문자메시지를 미리 받은 '우선 선발자'들이 탁송 출발지로 향하는 버스에 모두 탑승하자, 무작정 집결지에 찾아온 이들에게도 기회가 왔다.

'수동기어 운전하실 수 있는 분 0명'이라거나 '나이가 40대이신 분' 등 선발 조건이 내걸릴 때마다 조금이라도 더 빨리 손을 들려는 이들의 모습에서 간절함이 묻어나왔다.

다행히 이날은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 없이 모든 희망자가 탁송 기사로 선발됐다.

기자도 마지막 무리에 섞여 광주에서 전남 함평까지 완성차를 운송하는 업무를 맡았다.

40여분 넘게 대기하는 시간이 있었지만, 탁송 기사들에 대한 운전면허증 확인 같은 절차는 없었다.

한 탁송 기사는 "여러 차례 탁송했는데 지금까지 한 번도 면허증을 확인한 적이 없다"며 "무면허거나 면허 취소됐더라도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름·전화번호 등을 관리자(조장)에게 제출하기는 하지만, 운전만 할 줄 안다면 청소년도 신분을 속이고 탁송 업무를 할 수 있는 구조였다.

연합뉴스

화물연대 파업, 완성차 운송 차질
[연합뉴스 자료사진]


탁송 차량을 운전하기 전 실시한 안전 교육도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과속하지 말라'거나 '공장 내에서는 이어폰을 착용하지 말라'는 관리자의 당부가 안전과 관련한 유일한 언급이었다.

출발지인 기아 광주공장에 도착해서도 별다른 주의사항이나 안전 관련 교육은 이뤄지지 않았고, 남아있는 차량을 서둘러 출발시키는 데 급급했다.

시트 높이와 사이드미러를 조정할 틈도 없이 내려진 출발 신호에 허겁지겁 운행을 시작했다.

시트와 핸들 등 내장재에 씌워진 비닐 위에서 장시간 주행해야 하는 낯선 감각도 생소했다.

차량에 부착된 내비게이션은 사용할 수 없어 개인 휴대전화 내비게이션을 켜고 운전 중에 봐야 하는 불편함과 불안함도 있었다.

운전에 집중하며 고속도로에 올라서자 계기판 속도는 금세 60마일(mile)을 넘겼다.

시속 100㎞가 넘는 속도지만, 계기판의 속도 단위를 오인할 경우 자신도 모르게 과속을 할 수 있는 소지가 다분했다.

이 역시 '속도 단위가 다르니 주의하라'는 등의 주의 사항을 사전에 안내받지 않았다.

나중에서야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공지사항에 쓰여 있던 '계기판 60 초과 금지(마일 기준)'의 의미를 알아차렸을 뿐이다.

무사히 도착한 목적지에서는 다른 탁송 기사의 사고 소식도 들려왔다.

운전석이 국내와 달리 오른쪽에 위치한 수출용 탁송 차량을 운전하던 중 발생한 사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차량도 무작위로 탁송 기사들에게 배정되면서 별다른 교육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연합뉴스

목적지 도착한 로드탁송 차량
(함평=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일 오후 전남 함평군 엑스포공원 주차장에서 기아 광주공장에서 출발한 로드탁송 차량들이 도착하고 있다. 2022.12.1 iny@yna.co.kr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기아 광주공장 측에 입장을 물었지만 돌아온 것은 '우리 일이 아니다'는 답변이었다.

기아 광주공장 관계자는 "로드탁송은 물류를 담당하는 현대글로비스가 외주 업체를 통해 인력을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저희가 정확히 알 수 없는 부분이지만 글로비스 측에 주의를 당부하겠다"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 측은 실상을 모르는 것인지 무시하는 것인지 엉뚱한 해명을 했다.

이 회사 한 관계자는 "외주 업체에서 운전면허증 확인 등을 하고 있고 규정에 따라 업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in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