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한, 3년 연속 유엔 '인도지원 대상국'서 제외…"접근 어려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경 봉쇄 이후 계속 누락…"유엔 직원, 北에 복귀할 수 있어야"

뉴스1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방역 중인 북한 송신종합상점.(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국경 봉쇄를 장기화하면서 3년 연속 유엔의 인도지원 계획 대상국에서 제외됐다.

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유엔의 원조를 조율하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전날 발표한 '2023년도 세계 인도주의지원 보고서(GMO)'에는 북한에 대한 지원 계획이 포함되지 않았다.

OCHA는 이 보고서를 통해 매년 유엔 기구를 통해 각국에서 수행된 인도적 지원사업을 평가하고 국가별 새해 지원사업 계획을 발표한다. 북한은 코로나19가 시작된 지난 2020년 이후 3년째 누락됐다.

젠스 라에르크 OCHA 대변인은 북한이 이번 계획에서 누락된 이유에 대해 "제한된 정보와 접근 부족 등 우리의 사업과 프로그램을 완전히 이행하기 위한 어려움"을 들었다.

그는 "유엔 직원이 가능한 한 빨리 북한으로 복귀해 물품을 공급하고 사업 현장에 접근해 2020년 이후 중단된 역량 강화 활동을 재개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북한에 대한 물리적 접근이 어렵고 검증할 수 있는 새로운 정보가 부족한 만큼 활동 계획을 세우기 어렵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렉 스칼라튜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 사무총장도 RFA에 "코로나19로 인해 유엔, 비정부기구(NGO), 외국 대사관 직원들이 어쩔 수 없이 북한을 떠났으며 북한이 세계백신 공급 프로젝트인 코백스와 한국 등 외국의 백신 지원 제안을 거부하면서 상황을 악화시켰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이 지원을 요청하고 투명한 인도지원 배분을 통해 지원물품이 가장 필요한 사람들에게 전달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현재 상황에선 원활한 지원이 어렵다"라고 평가했다.

sseo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