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2년 전 가나 울린 '신의 손' 수아레즈 "사과 안 해"|도시락 있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뉴스가 딱딱해야 한다는 편견을 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 사람, 점심시간 동료들과 토크토크 할만한 국내 이슈를 소개하는 '도시락 있슈' 이도성 기자 나왔습니다. 먼저 도시락보이, 오늘(2일)도 얼마나 맛깔나게 준비했는지 한 번 들어볼까요?

[기자]

첫 번째 도시락 열어보겠습니다. < 1 대 9 > 입니다.

[앵커]

축구 점수라고 하기엔 좀 숫자가 커 보이는데, 무슨 얘기인가요?

[기자]

한 해외 도박업체에서 나온 숫자인데요.

16강 진출 가능성을 두고 베팅한 겁니다.

1대9는 포르투갈과 우리나라에 대한 숫자입니다.

[앵커]

2승 거둔 포르투갈은 16강 진출을 확정했잖아요. 1대9는 무슨 의민가요?

[기자]

베팅률입니다. 우리나라가 9인데요.

만약 우리나라가 16강을 간다는 것에 1만 원을 건다면 실제로 베팅에 성공했을 때 9만 원을 가져갈 수 있다는 겁니다.

포르투갈은 16강에 이미 올랐기 때문에 베팅에 들어가지 않아서 제가 1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그만큼 16강 가능성을 작게 본 거네요. 가나랑 우루과이는 어떻게 나왔나요?

[기자]

현재까지 가나가 1승 1패, 우루과이가 1무 1패인데요.

오히려 이 도박업체에선 우루과이의 16강 진출 가능성이 더 크다고 나왔습니다.

배당률이 우루과이 1대1.83, 가나 1대 2.25이었습니다.

다른 도박업체들도 우리나라의 16강 가능성이 가장 작은 걸로 나왔습니다. 도박사들의 베팅만 보면요.

[앵커]

예상을 다 뒤엎었으면 좋겠네요. 이제 결전의 날이 밝았잖아요. 오늘 밤 뜬눈으로 보내는 분이 많을 것 같은데, 어떤 결과가 나와야 16강 진출이 가능한 건가요?

[기자]

우루과이와 비기고 가나에 진 우리나라가 16강에 오르는 건 사실 험난하기만 합니다.

일단 포르투갈을 이겨야 합니다. 지거나 비기면 16강에 오를 가능성이 사라지고요.

골 득실을 따져야 할 수도 있기 때문에 최대한 많은 골을 넣는 게 중요합니다.

[앵커]

그리고는 가나와 우루과이의 경기 결과를 봐야 하는 거죠?

[기자]

일단 우리나라가 포르투갈을 이긴다는 걸 전제로 하겠습니다.

가나가 이기면 가나가 조 2위로 16강에 올라갑니다.

두 팀이 비길 경우에는 우리나라와 가나가 골 득실을 따지는데요.

우리나라가 포르투갈에 한 골 차로 이기면 골 득실이 같아서 승자승 원칙에 따라 가나가 올라갑니다.

우리나라가 두 골 차 이상으로 이겨야만 16강에 오를 수 있습니다.

[앵커]

우루과이가 이기면 어떻게 되는 거예요?

[기자]

우리가 포르투갈을 이기고, 우루과이가 가나를 이기면 승점 4점으로 똑같아지거든요.

골 득실에서 하나 여유가 있기 때문에 같은 점수 차면 우리나라가 올라갑니다.

우루과이가 한 골 더 넣으면 다득점까지 따져봐야 합니다.

[앵커]

복잡하네요. 일단 우리가 포르투갈을 크게 이기고 봐야겠습니다. 오늘 밤 정확히는 내일 새벽이죠. 기다려보겠습니다. 다음 도시락으로 이어가 볼까요?

[기자]

이번에는 < "사과 안 해" > 입니다.

잘못했으면 사과를 해야 하는데, 그렇게 생각 안 하나 본데요.

우루과이의 루이스 수아레스의 이야기입니다.

12년 전 일에 대한 질문이 나오니까 "내가 왜 사과를 하냐"라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앵커]

12년 전 일이란 게 뭔가요?

[기자]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얽힌 가나와의 악연인데요.

당시 우루과이와 가나는 8강에서 만났습니다.

1대1이던 후반에 수아레즈가 가나의 슛을 손으로 막아냈습니다.

수아레즈가 퇴장을 당했고 골은 무산됐습니다.

이어 가나의 키커가 찬 공이 골대를 맞고 나왔는데요.

결국 우루과이가 가나를 누르고 4강에 올랐습니다.

[앵커]

가나로서는 수아레즈에게 화가 단단히 났겠어요?

[기자]

그래서 어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가나 취재진이 질문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악마처럼 여겨지는데 사과할 마음은 없냐고요.

그런데 수아레즈는 태연한 표정으로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인터뷰 한 번 볼까요?

[루이스 수아레즈/우루과이 축구 대표팀 : 만약 제가 태클을 해서 상대 선수가 다치고 레드카드를 받은 거라면 사과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그땐 제가 레드카드를 받고 주심이 페널티킥을 줬잖아요. 제가 페널티킥을 못 넣은 것도 아닌데 왜 제 잘못입니까.]

[기자]

반칙을 했지만 당시 퇴장을 당한 걸로 끝난 거고 골은 너희 가나가 못 넣어놓고 왜 나한테 그러느냐, 이런 반응인 거죠.

저런 질문을 바로 앞에서 받았는데, 정신력이 대단하죠? 표정 하나 안 바뀌었습니다.

[앵커]

가나로서는 정말 전의를 불태우고 있겠어요.

[기자]

우리에게 좋은 일은 아니죠 사실.

가나의 시원한 복수보다는 12년 전처럼 우루과이가 이겨야 16강 진출 희망이 생기니까요. 어떻게 될지 봐야죠.

[앵커]

두 경기가 동시에 열리니까 끝까지 결과를 지켜봐야겠네요. 다음 도시락도 보여주세요.

[기자]

세 번째 도시락 갑니다. < "비겁하고 더러워" > 입니다.

[앵커]

월드컵에서 비신사적 플레이가 나온 건가요?

[기자]

이번에는 연예계 관련 소식입니다.

연예계 공식 커플이던 가수 현아와 던이 최근 결별했는데요.

던이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 중 일부입니다.

[앵커]

저는 이 소식 듣고 놀랐어요. 그것도 현아가 소셜미디어에 결별 사실을 올리면서 처음 알려졌잖아요?

[기자]

이틀 전이었죠. 현아가 "헤어졌어요. 앞으로 좋은 친구이자 동료로 남기로 했어요"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누구에 관한 이야기인지 쓰진 않았어도 모두 알 수 있었죠.

2016년부터 6년 넘게 연인으로 지내온 던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던도 하루 뒤에 이를 인정하는 내용의 글을 올려서 결별이 확인됐습니다.

[앵커]

현아가 올린 글에 던이 '좋아요'도 누르고 MZ세대의 연애는 이런 건가 생각도 드는데 "비겁하고 더러워" 라는 건 설마 현아한테 한 얘기는 아니죠?

[기자]

두 사람의 결별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둘이 갈라지게 된 이유에 대해 여러 추측이 쏟아졌습니다.

그리고 "현아가 다른 남성을 만났다"는 등이 이야기가 퍼졌는데요.

던이 이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한 겁니다.

마치 던이 직접 쓴 것처럼 꾸며져 퍼졌는데요.

단순히 다른 남성을 은밀하게 만났다는 것 이상의 내용도 담겨 있었습니다.

[앵커]

그래서 강경하게 대응을 한다는 거군요.

[기자]

"허위사실을 유포한 비겁하고 더럽고 불쌍한 분 고소하겠다"고 적었는데요.

전 연인이 된 현아에 대해서는 "제가 본 어떤 사람보다 진실되고 멋있는 사람"이라고 했습니다.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거죠.

[앵커]

저는 또 놀란 게 예전에 한 방송에 함께 출연해서 이별하더라도 소셜미디어에 남은 흔적을 지우지 않겠다고 했는데, 실제로 그런 것 같아요?

[기자]

열애 사실을 공개한 이후 두 사람의 데이트 사진이나 스킨십을 하는 모습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는데요.

한 방송에서 "연애하고 헤어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고 추억이라 생각한다"면서 사진을 남겨두겠다는 취지로 말했습니다.

그 말을 지키는 건지 던은 현아와 함께 찍은 사진과 프러포즈를 위해 준비했던 반지 사진도 그대로 뒀습니다.

현아는 아직 게시물이 남아있긴 하지만 커플 흔적을 조금씩 지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앵커]

두 사람이 앞서 헤어진 적이 있고 이번에도 재결합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더라고요. 보기 좋은 커플이었는데, 아쉽네요.

이도성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