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김정은 "장쩌민 서거 애도" 시진핑에 조전 보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중앙통신 보도…북중 친선 발전 평가

장쩌민, 과거 北에 '경제개방 추진' 권유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별세에 애도를 표하는 조전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보냈다.

이데일리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조선중앙TV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보낸 조전에서 “나는 강택민(장쩌민) 동지가 서거했다는 슬픈 소식에 접해 조선노동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정부, 전체 조선인민과 나 자신의 이름으로 총서기 동지와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중화인민공화국 정부, 형제적 중국 인민과 고인의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강택민 동지는 중국공산당과 중화인민공화국의 강화 발전과 중국인민의 행복을 위하여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이였으며 ‘세 가지 대표’ 중요 사상을 제시하고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건설 위업에 커다란 기여를 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강택민 동지는 우리 인민의 사회주의 위업을 성심성의로 지지 성원하였으며 전통적인 조중(북중) 친선을 공고 발전시키기 위하여 적극 노력하였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강택민 동지는 비록 서거하였으나 그의 업적은 영원할 것”이라며 “나는 중국 당과 정부와 인민이 상실의 아픔을 이겨내고 총서기 동지의 영도 밑에 사회주의 현대화 위업 실현에서 보다 큰 성과를 이룩하기 바란다”고 위로했다.

아울러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장쩌민 주석의 영전에 화환을 보냈다고 전했다. 지난 1일 중국 주재 북한대사가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에 전달한 화환에는 ‘강택민 동지를 추모합니다’라는 글귀가 적혀있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장쩌민 전 주석은 지난달 30일 백혈병 합병 다장기 기능부전으로 응급치료를 받다가 상하이에서 96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2000년 5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만나 “경제개방 정책을 추진하라”고 권유했던 일화가 유명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