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디즈니] '아바타: 물의 길' 테마 입은 싱가포르…'역대 최고' 흥행 경신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싱가포르=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3년 디즈니 100주년을 앞두고 월드와이드 역대 흥행 순위 1위에 빛나는 '아바타'의 속편 '아바타: 물의 길'이 출격할 준비를 마쳤다. 한국에서 14일 전 세계 최초 개봉하는 이 작품은 이번엔 판도라 행성의 수중 생태계를 환상적인 그래픽과 3D기술로 구현해 가장 특별한 영화적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 '아바타: 물의 길' 테마로 단장한 싱가포르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아바타'는 2009년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며 월드와이드 역대 흥행 순위 1위를 기록한 이후 '아바타: 물의 길'로 전 세계 관객들을 만난다. 13년 만에 후속편을 선보이는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과 전투,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뉴스핌

[싱가포르=뉴스핌] 양진영 기자 = '아바타: 물의 길' 테마로 꾸민 싱가포르 가든스 바이 더 베이 2022.12.02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핌

[싱가포르=뉴스핌] 양진영 기자 = '아바타: 물의 길' 테마로 꾸민 싱가포르 가든스 바이 더 베이 2022.12.02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래 기다린 만큼 '아바타: 물의 길'은 업그레이드된 영상미, 감동적인 스토리에 새로운 수중 생물, 크리처들의 등장을 예고했다. 전작의 '이크란'에 이어 이번엔 상상을 뛰어넘는 독특한 비주얼의 수중 크리처들이 대거 등장해 경이로운 바닷속 탐험을 함께할 예정이다. 특히, 어마어마한 사이즈의 바다 생명체 툴쿤의 등장은 예고편만으로도 관객들의 환호를 불러일으켰다.

'아바타: 물의 길' 개봉을 앞두고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가 개최된 싱가포르 현지 가든스 바이 더 베이는 전 세계 팬들이 꿈꿔온 아바타 테마로 장식됐다. 클라우드 포레스트에서는 입구에서부터 주인공 제이크 설리를 형상화한 '아바타' 로고와 함께 2009년 영화 속 판도라 행성의 모습을 본따 디자인한 정원 장식, 크리처들의 모형을 만날 수 있다.

뉴스핌

[싱가포르=뉴스핌] 양진영 기자 = '아바타: 물의 길' 테마로 꾸민 싱가포르 가든스 바이 더 베이 2022.12.02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핌

[싱가포르=뉴스핌] 양진영 기자 = '아바타: 물의 길' 테마로 꾸민 싱가포르 가든스 바이 더 베이 2022.12.02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 '아바타: 물의 길'에 등장하게 될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의 아이를 형상화한 모습도 눈에 띈다. 관람객들은 너도나도 카메라를 들이대며 월드와이드 역대 최고 흥행작의 후속편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아바타'에 나왔던 신성한 숲이나 빛과 센서 효과를 이용한 아바타 세계관 체험관 등에서는 감탄이 터졌다. '아바타: 물의 길'에서 등장할 수중 크리처의 형상 앞에서는 좀처럼 관객들의 발길이 떨어질 줄 몰랐고 '아바타' 속 이크란과 함께 사진을 찍는 코너에도 긴 줄이 늘어섰다.

◆ '아바타: 물의 길'에 중요한 한국 시장…또 한 차례 역대급 흥행 예고

'아바타: 물의 길'이 한국에서 14일(한국 시간) 전 세계 최초 개봉하는 것과 더불어, 그에 앞서 9일 제임스 카메론 감독, 존 랜도 프로듀서, 배우 샘 워싱턴, 조 샐다나, 시고니 위버, 스티븐 랭 등이 한국을 찾는다. 지난 20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20분 분량의 신작 풋티지 영상을 공개한 것과 더불어 한국 영화시장을 대단히 중요한 척도로 여긴다는 반증이다.

뉴스핌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존 랜도 프로듀서는 지난 11월 30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에서 짧은 영상 인터뷰를 통해 '아바타: 물의 길'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자극했다. 그는 "아바타2는 획기적인 VX와 사운드를 활용해 전작보다 업그레이드 됐다"면서 "절대 놓쳐셔는 안될 관람 경험을 선사하려 한다"면서 '아바타: 물의 길'의 특별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특별 영상은 한국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된 풋티지와 대동소이했으나, 처음 접한 이들은 경이로운 반응을 감추지 못했다. 3D안경을 끼고 감상하는 실감나는 물속 풍경과 해양 생태계 구현, 새로운 종족, 크리처의 등장 등 볼 거리가 넘쳐났다.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낳은 아들 로아크와 만나게 되는 해양종족 멧케이족 소녀, 세상을 떠는 그레이스 박사와 악역 쿼리치의 후예와 얽히는 새로운 성장과 화합의 스토리도 그야말로 전 세계 영화팬들의 기대를 모은다.

뉴스핌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아바타: 물의 길'을 향한 반응은 이미 폭발적이다. 전작 '아바타'가 2009년 국내 최초로 1000만을 돌파한 외화 작품이었던 것에 이어 한층 업그레이드된 기술력으로 한국의 IMAX 3D, 돌비 시네마 등을 활용한 새로운 영화적 경험에 모두의 관심이 쏟아진다. 3D 영화의 신기원을 열었던 '아바타'에 이어 '아바타: 물의 길'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기술력으로 돌아왔다. 3D, 하이 프레임, HDR 등 직관적인 체험이 가능한 촬영 포맷을 적용했으며 생생함을 더하는 다양한 특수관에서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는 것이 한국 극장 환경의 특징이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