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재벌家, 대마초로 뒤집어졌다…남양유업 손자 등 10명 포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양유업 창업주 손자인 홍모(40)씨가 상습적인 마약 투약 혐의로 최근 구속 기소됐다. 그는 다른 사람에게 공급한 혐의도 받고 있다.

다른 재벌 기업 3세 등 부유층 자녀들도 무더기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

부유층 자녀들이 무더기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신준호 부장검사)는 지난달 15일 홍씨를 대마초 소지 및 상습 투약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기소했다.

남양유업 창업주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의 손자다. 홍씨는 대마초 투약에 그치지 않고 친한 지인, 유학생들에게 자신의 대마초를 나눠준 뒤 함께 피운 혐의를 받는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홍두영 명예회장의 손자는 맞지만, 남양유업 경영에는 단 한번도 관여한 적이 없는 인물”이라고 선을 그으며 홍원식 회장의 자녀는 아니라고 밝혔다.

홍씨에게 대마초를 받아 피운 사람에는 H사 등 재벌 기업 총수 일가 3세가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수사 선상엔 10명 안쪽이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아직 드러나지 않은 재벌가 3세들의 마약 혐의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망을 넓히고 있다. 수사 경과에 따라 사법처리 규모가 두 자릿수까지 늘어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검찰은 수사에 속도를 내 이달 중순 사건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홍씨의 첫 재판은 이달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옥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홍씨는 마약 수사 경험이 풍부한 검찰 출신 전관 변호사를 선임해 1심 재판을 대비하고 있다.

홍씨 사건을 맡은 법무법인 동인 전승수(사법연수원 26기) 변호사는 서울동부지검 재직 당시 힙합 가수 범키 등을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해 구속기소 했다. 당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사위 마약 의혹도 수사했다.

남양유업은 이전에도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가 필로폰 투약한 게 드러나 사회적 물의를 빚은 바 있다.

황씨는 2015∼2018년 전 연인인 가수 박유천 씨 등 지인과 필로폰을 여러 차례 투약한 혐의로 2019년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집행유예 기간이던 2020년 또다시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됐고, 올해 2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 8개월을 확정받았다. 현재는 제주에서 요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남양유업은 기업과 황씨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실제 황씨의 친모는 10여년 전 이혼했고, 외가와는 교류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