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싫다는데 끌고가 볼 뽀뽀 시도, 韓스트리머 인도서 성추행 당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한국인 여성이 인도에서 라이브 방송을 하던 중 현지인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인도 NDTV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인터넷 방송 플랫폼 트위치에서 'Mhyochi'라는 아이디로 활동하는 한국인 A 씨는 인도 뭄바이에 있는 숙소로 가기 위해 길을 걸으면서 생방송을 진행 중이었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이때 현지인처럼 보이는 남자 한 명이 그에게 접근했다. 자신이 집까지 태워주겠다고 팔을 잡고 오토바이 쪽으로 이끌었다. A 씨는 "하지 말아라", "어디로 가는 것이냐"고 저항했다. 남성은 어깨에 손을 올리고 볼에 입을 맞추려고 했다. A 씨는 하지 말라는 제스처를 취한 뒤 자리를 떴다.

남성은 오토바이를 탄 채 A 씨를 따라와 계속 태워주겠다고 강요했다. A 씨는 "내 숙소가 저기에 있다"며 거절했다.

A 씨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그는 내 허리를 잡고 오토바이로 나를 끌고 갔다. 이후에는 쫓아와 전화번호를 물어봤다"며 "가짜 전화번호를 주자 떠났다"고 설명했다. A 씨는 "상황을 악화시키지 않으려고 최선을 다했다"고 했다.

이 영상은 온라인에 퍼졌다. 인도 경찰은 이 사건을 성폭력 사건으로 등록하고, 영상에 나온 20세, 19세 남성 2명을 체포했다. 뭄바이 경찰은 트위터에서 "두 피의자를 형법에 따라 체포해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에게는 인도 형법 16장354조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을 모욕할 의도로 또는 여성의 정숙함을 모욕할 가능성이 있음을 알면서 형사상 폭력을 행사한 사람은 1년 이상 징역형에 처한다'는 내용이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