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규성 쇼케이스, 이제 시작인데…포르투갈전이 마지막일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알 라이얀(카타르), 박준형 기자]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아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진행됐다.후반 대한민국 조규성이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기뻐하고 있다. 2022.11.28 / soul1014@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조형래 기자] 조규성(24,전북 현대)의 가치는 어디까지 치솟을까. 조규성의 쇼케이스는 과연 더 오랫동안 진행될 수 있을까.

한국은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치른다.

16강 진출이 달린 운명의 경기다. 조별리그 우루과이전 0-0 무승부, 가나전 2-3 패배로 1무1패 승점 1점으로 조 3위에 머물러 있다. 포르투갈전 승리를 대전제로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한다. 포르투갈을 무너뜨리고 우루과이가 승리하거나 비겨야 경우의 수가 가동될 수 있다. 가나가 우루과이를 잡으면 포르투갈전 결과와 관계없이 한국은 탈락이다.

포르투갈전 승리를 위해서는 어쨌든 득점이 필요하다. 한국의 이번 대회 첫 유효슈팅, 그리고 가나전 득점 모두 조규성이 기록했다. 지난 가나전을 기점으로 조규성을 향한 관심이 급증했다. 엄청난 점프력을 바탕으로 한 강력한 헤더골 2방은 한국은 물론 세계 축구팬들을 가로잡기 충분했다. 수려한 외모로 SNS 팔로워가 급증한 것은 덤이었다.

조규성은 이제 막 세계 무대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188cm, 82kg의 탄탄한 체구로 벤투호의 황태자로 등극했다. 그리고 단 한 경기 활약으로 유럽 클럽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영표 한국축구협회 부회장은 지난달 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유럽 괜찮은 구단에서 테크니컬 디렉터로 일하는 친구가 우루과이와의 첫 경기가 끝난 뒤 조규성에 대해 물었다"라고 말한 바 있다.

타그24는 이 부회장의 이력에서 힌트를 얻은 듯 했다. 매체는 ‘우린 이영표의 말로 이 '테크니컬 디렉터'가 세바스티안 켈 단장일 수 있다는 결론을 도출했다’라며 ‘이영표는 토트넘 홋스퍼를 떠나 도르트문트로 향한 뒤, 구단에서 켈과 함께 라커룸에서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 이영표와 켈은 최근 조규성의 기량과 특징에 관해 이야기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매체는 ‘이영표의 설명에 따르면 조규성은 양발을 모두 사용할 수 있으며 각도에 상관없이 과감한 슈팅을 날린다. 훌륭한 결정력을 가졌으며 헤더, 팀 플레이에서 강점을 보인다. 지나친 욕심을 내기보다 동료들을 위해 공간을 만들 줄 알며 이미 군복무를 마쳤다’며 조규성의 장점을 소개했다.

이어 ‘도르트문트는 조규성과 같은 공격수에 빠져있다. 도르트문트는 현재 리그에서 기대보다 낮은 6위에 자리하고 있다. 엘링 홀란의 대체자로 영입된 세바스티앙 알레는 조규성과 비슷한 유형의 공격수지만, 암 투병 중에 있으며 유수파 무코코는 다른 유형의 공격수다’라고 설명하면서 조규성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튀르키예 매체 타크빔은 김민재의 전 소속팀 페네르바체(튀르키예), 스타드 렌(프랑스) 등이 그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고, 스페인 '엘 골 디지털'은 발렌시아가 그를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코틀랜드 매체 더 스코티시 선도 ‘셀틱이 월드컵서 멀티골을 터트린 조규성 영입 레이스에 뛰어들었다. 그는 가나전에서 헤더로 두 골을 기록하며 한국의 월드컵 스타로 떠올랐다’라고 보도했다.

단 한 경기만으로도 이 정도의 관심을 끌었다. 조규성에게 포르투갈전에서 더욱 강한 인상을 남기고 승리한 뒤 16강 이상까지 갈 수 있다면 조규성의 쇼케이스는 더욱 성황할 수 있다. 조규성의 가치를 ‘오늘이 가장 싸다’라고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제 막 시작된 조규성의 쇼케이스가 급히 마무리 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jhrae@osen.co.kr

OSEN

[OSEN=알 라이얀(카타르), 박준형 기자]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아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진행됐다.후반 대한민국 조규성이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동료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