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죽음의 조'에서 1위로 16강…일본, '경우의 수' 필요 없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스페인을 꺾고 E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일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죽음의 조'에서 고전할 것으로 예상됐던 일본이 연거푸 자이언트 킬링에 성공하며 아시아 국가로는 최초로 2회 연속 월드컵 16강에 진출했다.

일본은 1일 오후(현지 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2 대 1로 이겼다.

스페인, 독일, 코스타리카와 함께 E조에 묶인 일본은 험난한 여정이 예상됐다.

그러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전차군단 독일을 2 대 1로 대파하며 이변을 만들었다. 전반 페널티킥으로 1골을 내줬지만 후반 2골을 몰아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손쉽게 승점 3을 얻은 일본은 코스타리카를 7 대 0으로 대파한 스페인과 함께 16강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일본의 2차전 상대는 스페인에 완패한 코스타리카. 최근 맞대결에서 패한 적이 없는 만큼 손쉽게 제압하고 2승을 거둬 16강 진출을 확정 하려는 시나리오였다. 부상을 당한 선수와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고 일부 로테이션도 가동해 16강에 대비했다.

그러나 코스타리카전에서 0 대 1로 패했고 분위기는 달라졌다. 특히 이날 경기에는 일부 팬들이 욱일까지 꺼내들어 FIFA에 제지를 당했다. 반면 1패를 당했던 독일은 스페인과 1 대 1 무승부를 거둬 16강 진출의 희망을 이어갔다.

E조는 스페인과 일본, 독일과 크로아티아 경기가 동시에 열렸다. 일본이 스페인을 이기면 16강 진출, 패하면 16강 탈락이었다.

비기면 독일과 코스타리카 경기를 살펴야 했다. 양 팀이 비기거나 독일이 이기되 한 골 차로 승리한 뒤 일본과 다득점을 따지는 경우의 수가 일본의 희망이었다.

전반 선제골을 내준 일본의 꿈은 좌절되는 듯했다. 하지만 후반 시작과 동시에 2골을 터뜨리며 2 대 1로 역전했다. 실시간 조 1위로 올라선 일본은 전반과 완전히 다른 경기를 펼쳤다. 빠른 역습으로 스페인을 압도했다.

오히려 다급해진 것을 스페인이었다. 하지만 초초한 마음에 전반과 같은 경기력이 전혀 나오지 않았다.

결국 일본은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고 2018 러시아월드컵에 이어 아시아 국가로는 최초로 2회 연속 월드컵 16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2승을 거둔 일본에게 경우의 수는 필요 없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