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본, 알고보니 '죽음의 조' 최강…독일, 2회 연속 16강 좌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스페인, 나란히 16강 진출…독일은 2회 연속 탈락

노컷뉴스

일본이 다나카 아오의 역전골로 무적함대 스페인을 무너뜨렸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조는 역시 예상대로 죽음의 조였다. E조에서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된 이유는 세계적인 유럽의 강호 독일과 스페인이 한 조에서 만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E조 최강은 일본이었다.

일본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스페인과 최종전에서 후반 초반에 2골을 몰아넣는 집중력을 발휘한 데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전반은 스페인의 일방적인 우세 속에 진행됐다. 알바로 모라타는 전반 11분 헤더 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일본은 후반 들어 벤치에 아껴놨던 유럽파 주축 선수들을 투입해 대반격을 펼쳤다. 전반은 버티고 후반에 승부를 보겠다는 계산처럼 보였다.

일본의 전략은 대성공을 거뒀다. 도안 리츠는 교체 투입된 지 3분 만에 동점골을 터뜨렸다. 3분 뒤에는 다나카 아오가 승부를 뒤집는 골을 터뜨려 스페인을 놀라게 했다.

일본은 독일에 이어 스페인을 꺾는 이변을 연출하며 최종 전적 2승1패로 E조 1위를 차지했다. 아무도 예상 못한 '언더독'의 반란이다.

이로써 일본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로는 최초로 월드컵 두 대회 연속 16강 진출의 새 역사를 썼다.

코스타리카를 7-0으로 완파한 뒤 독일과 1-1로 비겼던 스페인은 일본에 일격을 맞으면서 조별리그를 1승1무1패로 마무리했다.

스페인에게는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7골을 몰아넣은 게 결과적으로 큰 힘이 됐다.

같은 시각에 열린 독일과 코스타리카와 경기에서는 독일이 접전 끝에 4-2로 승리했다.

하지만 독일은 2018년 러시아월드컵에 이어 또 한 번 조별리그 탈락의 악몽을 피하지 못했다.

독일은 스페인과 나란히 1승1무1패를 기록했다. 그러나 독일은 골득실 +1(6골 5실점)에 그쳐 골득실 +6(9골 3실점)을 기록한 스페인에게 16강 진출권이 주어지는 조 2위를 내줬다.

코스타리카는 1승2패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