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녀는 '전적으로' 맡기세요…아이와 겨울 제주를 여행하는 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동네책방서 놀멍쉬멍, 제주가 더 깊어진다


중앙일보

"한우 뭐가 다르냐니" 호통친 '갑갑이 고장'…안동이 변했다


중앙일보

전도연 방에서 커피 한잔, 1500원이면 가능한 '비밀의 장소' [GO로케]


중앙일보

1000개 드론, 600만 LED 반짝, 겨울밤 더 아름다운 이곳


중앙일보

해외호텔 예약할 땐 숨어있는 요금 조심해야


중앙일보

스키장 12월 개장하다니…온난화만 문제 아니다, 4중고 위기


겨울방학 시즌, 많은 이가 제주도 가족 여행에 나선다. 아이와 함께하는 겨울 여행은 챙길 것도, 신경 쓸 것도 많다. 일단 부모가 편하고, 아이도 실컷 뛰놀 수 있는 장소부터 찾아야 한다. 추운 날씨, 기상 악화에 대비해 실내 시설을 미리 알아두는 것도 중요하다. 아이를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키즈 케어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하루 2시간 육아 해방 - 휘닉스 제주



중앙일보

휘닉스 제주의 키즈 패키지를 이용하는 고객은 이른바 '키즈 케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돌봄 교사가 부모 대신 자녀의 식사와 놀이를 책임진다. 사진 휘닉스 제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들어 아이 돌봄 서비스를 운영하는 특급호텔과 리조트가 급속히 증가했다. 잠시나마 육아 부담을 덜고 호캉스와 여행을 즐기고 싶은 MZ세대 젊은 부모의 수요가 커지고 있어서다.

휘닉스 제주는 2019년부터 매 여름과 겨울, 방학시즌에 맞춰 약 3개월간 ‘JOYFUL 키즈 패키지’를 운영하고 있다. 리조트에 상주하는 돌봄 교사가 부모를 대신해 아이와 놀아주는 이른바 ‘키즈 케어 서비스’를 포함한 패키지다. 하루 약 2시간 40분 동안 돌봄 교사와 쿠킹클래스도 하고, 양 먹이도 주고, 미술관도 돌아본다. 2박 패키지를 이용하면 식사 케어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식사시간 내내 돌봄 교사가 식사를 챙긴다. 휘닉스 제주 김세리 매니저는 “코로나 확산 이후 자녀를 타인에 맡기는 것에 부정적인 사람이 많았는데, 거리두기 지침이 해제된 뒤에는 아이를 맡기는 부모가 부쩍 늘었다”고 말했다.



최고의 피난처 - 아쿠아플라넷 제주



중앙일보

섭지코지의 아쿠아플라넷은 겨울철 날씨가 궂은 날 피해 들어 놀기 좋은 테마파크다. 사진 아쿠아플라넷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겨울 제주도는 날씨가 꽤 혹독하다. 눈도 잦고, 바람도 거세다. 섭지코지 인근의 아쿠아플라넷이 겨울철 가족 관광객에게 주목받는 이유다. 아쿠아플라넷 마케팅팀 김지민 과장은 “전체 방문객 중 80%가 가족 고객인데, 실제로 비나 눈이 오는 날이면 방문객이 200%가량 증가한다”고 귀띔했다.

가로 23m 세로 8.5m 수심 11m의 국내 최대 메인수조에서 펼쳐지는 해녀 물질 공연(하루 4회)은 오직 아쿠아플라넷 제주에서만 볼 수 있는 자랑거리다. 현직 해녀와 아쿠아리스트가 짝을 이뤄 물질 모습을 재현한다. 물범‧펭귄‧수달 같은 해양 동물의 습성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생태설명회도 하루 2회씩 진행된다.



겨울에도 푸르다 - 곶자왈



중앙일보

곶자왈은 겨울에는 푸른 빛을 잃지 않는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 생태계의 보고로 통하는 곶자왈은 겨울에 진면목을 드러낸다. 난대림과 온대림이 공존하는 이곳은 겨울에도 곳곳이 푸르고 온화한 날씨가 이어진다. 제주도의 식생을 몸소 체험할 수 있는 장소이자, 겨울철 매서운 바닷바람을 피해 숨어들기 딱 좋은 장소다. 생태관광지로 유명한 화순곶자왈, 환상숲 곶자왈 공원 모두 아이와 함께 누비기 좋다.



아이와 함께 인생샷 - 아르떼뮤지엄 제주



중앙일보

아르떼 뮤지엄에서도 아이들에게 유독 인기가 높은 '정글' 공간. 영상이 형형색색으로 시시각각 달라진다. 사진 디스트릭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생 사진 맛집으로 유명한 아르떼 뮤지엄 제주는 어린아이에게도 인기 만점이다. 경직된 분위기의 미술관이 아니어서다. 제주의 자연을 모티프로 한 다양한 영상 콘텐트가 쉴 새 없이 벽면을 가득 채운다. 자유로이 이동하고 만지고 웃고 떠들면서 전시공간을 즐길 수 있다. 사진도 마음껏 남길 수 있고 체험 거리도 아이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시시각각으로 색과 패턴이 달라지는 ‘정글’ 작품이 아이들에게 제일 인기가 많다.

백종현 기자 baek.jong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