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김새론, 음주운전 패가망신…돈·명예·소속사 다 잃었다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장우영 기자] 배우 김새론이 음주운전으로 다 잃었다. 돈과 명예를 잃은 김새론은 소속사까지 잃었고, 그가 바라고 있을 복귀는 더 멀어졌다.

1일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김새론과 전속계약이 만료됐다”고 밝혔다. 골드메달리스트는 김새론과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김새론은 이른바 ‘FA’가 됐다.

김새론은 지난 5월 18일 오전 8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가드레일과 가로수, 변압기를 여러 차례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시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그 자리에서 음주 측정 대신 채혈을 요구하면서 시간을 벌려고 하는게 아니냐는 ‘꼼수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채혈 검사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0.08%)을 크게 넘어선 0.2%였다. 김새론은 “저의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주변 상가의 상인 분들, 시민 분들, 복구해 주시는 분들 너무나도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다. 더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사고로 인한 피해는 현재 회사와 함께 정리해 나가는 중이며 마지막까지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촬영 중인 작품과 준비하던 작품의 제작에 차질을 드리게 되어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분들을 비롯한 제작진에게도 너무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음주운전은 잠재적 살인 행위라는 시선이 많아지면서 김새론은 출연 예정이던 모든 작품에서 하차했다. 김새론이 사고를 치면서 SBS ‘트롤리’는 첫 촬영을 앞두고 새 주인공을 찾아야 했고, 넷플릭스 시리즈 ‘사냥개들’ 역시 편집 여부 및 공개일 논의를 했다.

OSEN

‘음주운전’이라는 꼬리표가 붙기는 하겠지만 진정성 있는 자숙을 통해 바뀐 모습을 보여주면 복귀할 수 있는 길은 열려 있다. 실제로 일부 음주운전 물의를 일으킨 스타들이 자숙의 기간을 갖고 복귀한 바 있다.

하지만 김새론의 자숙 기간 중 행동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달 2일 SNS에 “마이키쿤...오일파스텔도 안된다...그냥 연필로 간다”라는 글과 사진을 올린 뒤 ‘빛삭’(빛처럼 삭제)했다. 그림은 둘째 치더라도 장난스럽게 올린 글과 전자담배까지 포착됐다. 특히 김새론이 지난 7월 지인들을 초대해 생일 술 파티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새론은 직접 초대 카드를 만들었고 “준비물 : 몸뚱이와 술”이라고 적었다. 실제로 김새론의 생일이 7월인 만큼 그가 진정성을 가지고 자숙하고 있느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앞서 김새론은 음주운전 사고로 발생한 피해를 보상하면서 그동안 번 돈을 합의금, 보상금으로 다 쓴 것으로 알려졌다. 생활이 어려워진 김새론은 카페 아르바이트를 하기도 했다. 동정 여론이 형성될 수 있었으나 김새론은 이를 걷어차고 말았다. 그동안 배우로 활동하며 벌었던 돈, 쌓았던 명예는 음주운전 사고로 모두 아웃됐다. 이제 소속사까지 잃은 김새롬의 복귀는 멀어 보인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