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조대식 의장 유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장단 인사… ‘안정’에 방점

불확실성 대비 재무통 약진

지주사 SK 이성형 사장 승진

경향신문

SK그룹이 2023년도 계열사 사장단 인사를 1일 단행했다. 경영 불확실성에 대비해 재무 전문가가 약진하고, 주요 계열사 및 의사결정기구의 수장들은 대부분 유임되는 등 ‘안정’에 방점을 뒀다.

그룹 최고 의사결정협의체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에는 조대식 현 의장(사진)이 재선임됐다.

수펙스추구협의회 내 7개 위원회 중 5곳의 수장이 교체됐다. 환경사업위원장은 장용호 SK실트론 사장이, 정보통신기술(ICT)위원장은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이 각각 맡았다. 인재육성위원회는 박상규 SK엔무브 사장, 커뮤니케이션위원회는 이형희 사장, SV(사회적가치)위원회는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이 각각 위원장으로 선임됐다.

그룹 지주사이자 투자전문회사인 SK(주)에서는 이성형 최고재무책임자가 사장으로 승진했다. 석유화학 부문 중간지주사인 SK이노베이션도 사장·임원 인사를 발표했다. 윤활유 회사 SK엔무브 신임 사장에는 박상규 SK네트웍스 총괄사장이 선임됐다. 박 사장은 SK이노베이션으로 입사해 2017년부터 SK네트웍스를 이끌어왔다. 배터리 분리막업체 SK아이이테크놀로지 사장에는 김철중 SK이노베이션 포트폴리오부문장이 승진·발령됐다.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도 사장으로 승진했다.

그룹 ICT사업 부문 지주사인 SK스퀘어의 신임 대표이사에는 박성하 SK(주) C&C 사장이 선임됐다. SK C&C 신임 사장에는 윤풍영 SK스퀘어 최고투자책임자(CIO)가 내정됐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은 그동안 맡았던 SK스퀘어 대표는 내려놓는다. 박 부회장을 비롯해 장동현 SK(주)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유정준 SK E&S 부회장 등 주요 계열사 부회장단은 유임됐다.

SK텔레콤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는 최진환 사장이 3년 임기를 마치면서 당분간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이 겸임하게 됐다.

김상범·이윤정 기자 ksb1231@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