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동욱 앵커의 시선] 공은 둥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월드컵 사상 최악의 오심으로 꼽히는 것이 '신의 손'입니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아르헨티나의 마라도나가 헤딩을 하는 척하며 왼손으로 공을 쳐 넣은 것이 골로 선언되면서 전 세계적인 논란을 불렀습니다. 그래 놓고 마라도나는 "얼마간은 마라도나의 머리로, 얼마간은 신의 손으로" 얻은 골이라고 얼버무렸습니다. 그 오심 덕분에 아르헨티나는 8강 전을 승리했고 우승까지 거머 쥐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