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부, 유조차도 업무개시 명령 검토... 軍 동원해 비상수송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노총 소속 화물연대가 집단 운송 거부를 8일째 이어가자 정부는 1일 “불법 파업과의 타협은 없다”는 방침을 거듭 밝히며 즉각적인 업무 복귀를 요구했다. 업무개시 명령이 발동된 시멘트 분야 일부 차주 사이에서 복귀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보고 원칙 대응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다만 일부 주유소에서 휘발유 등 재고 부족 사태가 벌어지자 유조차 차주에 대한 업무개시 명령 발동도 검토 중이다. 정부는 군(軍) 유조차와 컨테이너 차량 투입을 늘리는 등 비상 수송 지원도 강화했다.

조선일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총파업이 진행 중인 1일 경기도 고양시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에서 파업 중인 조합원이 이동하는 유조차(탱크로리)를 바라보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시멘트 분야 업무개시 명령 이행 상황에 대한 현장 점검을 강화했다”며 “일부 운송 사업자와 차주의 업무 복귀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일부 비조합원 차주가 운송 업무에 복귀했거나 운송사에 배차를 문의하는 등 복귀 움직임이 일고 있다는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적당한 봉합으로 파업이 되풀이되는 악순환을 끊기 위해 불법과는 타협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견지할 것”이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 거부로 피해가 커지고 있는 정유 분야에 대해 다음 주 초 업무개시 명령을 발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일선 주유소의 휘발유 등 수급 상황을 점검한 결과 이날 오후 2시 기준 기름 재고가 소진된 주유소는 수도권 등을 중심으로 49곳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또 일부 주유소는 재고가 2~3일 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업무개시 명령 발동을 위한) 국무회의를 언제든 소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국민과 갈수록 악화하는 대외 여건 감안할 때 운송 중단 피해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며 “업무개시 명령을 다시 발동하는 일 없도록 조속한 업무 복귀를 촉구한다”고 했다.

국방부는 화물연대 운송 거부에 따른 피해를 줄이기 위해 군수관리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인력과 장비 지원을 늘렸다. 군은 이날 유조차와 컨테이너 차량 20여 대를 추가로 투입했다. 현재까지 군은 컨테이너와 유조차 등 차량 98대를 파업 현장에 투입했고, 철도 파업 현장에서 기관사 등을 대체할 인력 지원도 총 300여 명으로 늘렸다.

[최경운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