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지민주·조규성 열애설, "사생활 몰라"→"사실 아니다" 급 수습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모델 지민주와 축구선수 조규성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지민주 측은 “사생활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했다가 “열애가 아니다”라고 열애설을 부인해 혼란을 키웠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모델 지민주와 축구선수 조규성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지민주와 조규성이 현재 맞팔로우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과 지민주가 스토리를 통해 조규성의 등번호와 같은 ‘9’가 적힌 유니폼을 입고 있는 모습등이 ‘열애 시그널’이 아니냐는 시선으로 이어졌다.

지민주와 조규성의 열애설은 ‘맞팔’에서 시작됐다. 특히 조규성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2골을 터뜨리며 최고 스타로 떠올랐다는 점에서 화제가 됐다.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교체로 뛴 조규성은 잠시 모습을 보였을 뿐인데도 훤칠한 외모로 화제를 모으며 SNS 팔로워가 급증했다.

가나와 경기에서 2골을 터뜨린 조규성은 스타가 됐다. 그의 SNS 팔로워는 100만 명을 돌파했고, 이번 대표팀 최고의 스타로 떠오르며 주목을 받고 있다.

지민주는 엘삭에 소속된 모델로, 활발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라이징 축구 스타와 모델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에 지민주의 소속사 엘삭 측은 OSEN에 “지민주와 조규성 선수가 열애 중이라는 소식은 저희도 알지 못하는 부분이다. 모델의 사생활에 대해서는 답변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사생활에 대해 모른다는 답변으로 열애설을 인정한 것도, 부인한 것도 아닌 상태가 됐다. 이 가운데 엘삭 측은 “조규성과 지민주의 열애는 사실이 아니다”고 다시 입장을 전했다. 이도저도 아닌 입장에 열애설이 기정사실화 되는 모양새로 흐르자 급박하게 “사실이 아니다”라며 수습에 나섰다.

한편, 조규성은 1998년 생으로 현재 전북현대모터스에서 뛰고 있다. 지민주는 2003년생이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