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션 "아이들보다 ♥정혜영 더 사랑..나무 없이 열매 없어"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가수 션이 아내 정혜영에 대한 뜨거운 애정을 전했다.

1일 션은 “가끔 나는 이런 질문을 받는다. 아내와 아이들 중에 누구를 더 사랑하세요? 당연히 우리 아이들도 너무 사랑한다. 하지만 나는 나의 아내 혜영이를 더 사랑한다”고 말했다.

션은 “어떻게 나무보다 열매를 더 사랑하랴? 나무가 있고 열매가 있지 나무 없이 열매가 있을 수는 없다. 아이는 열매이고 아내는 나무다. 결혼하고 아이가 태어나면 많은 부부가 아이에 집중하기 시작한다. 아이 엄마이기 이전에 한 남자의 아내이기 이전에 한 여자로서 사랑 받으며 몸과 마음이 건강하고 행복해야 할 아내가 사랑 받지 않고 있다고 생각이 드는 순간 힘들어 하고 불행하다고 느끼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나무가 병들기 시작한다. 나무가 병들면 나무에 달린 열매도 병들지 않을까? 나무를 사랑해주고 나무가 건강하면 당연히 나무에 달린 열매인 아이들은 건강해진다. 나는 나무인 혜영이를 우리 사랑의 열매인 아이들보다 더 사랑한다. 사랑받는 혜영이 안에서 우리 아이들은 건강하게 자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션과 정혜영은 2004년 결혼해 슬하에 2남 2녀를 두고 있다.

이하 션 전문

가끔 나는 이런 질문을 받는다

아내와 아이들 중에 누구를 더 사랑하세요?

나의 대답은 항상 “아내를 더 사랑합니다 ”이다

당연히 우리 아이들도 너무나 사랑한다

하지만 나는 나의 아내 혜영이를 더 사랑한다

어떻게 나무보다 열매를 더 사랑하랴?

나무가 있고 열매가 있지

나무 없이 열매가 있을 수는 없다

아이는 열매이고 아내는 나무다

결혼하고 아이가 태어나면 많은 부부가 아이에 집중하기 시작한다

아이 엄마이기 이전에,한 남자의 아내이기 이전에,한 여자로서 사랑 받으며 몸과 마음이 건강하고 행복해야할 아내가 사랑 받지 않고 있다고 생각이 드는 순간 힘들어하고 불행하다고 느끼게 된다

나무가 병들기 시작한다

나무가 병들면 나무에 달린 열매도 병들지 않을까?

나무를 사랑해주고 나무가 건강하면 당연히 나무에 달린 열매인 아이들은 건강해진다

나는 나무인 혜영이를 우리 사랑의 열매인 아이들보다 더 사랑한다

사랑받는 혜영이 안에서 우리 아이들은 건강하게 자란다

부모가 서로 사랑하는 모습을 보고 아이들은 사랑을 배운다

행복한 엄마 아빠 밑에서 자라는 아이들은 행복을 알아간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