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재인 "서해 사건 내가 승인, 안보 정쟁 삼지 말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내놨습니다.

검찰이 청구한 서훈 전 안보실장의 구속영장 심사를 하루 앞두고 나온 입장인데요.

문 전 대통령은 "내가 직접 최종 승인한 거라면서, 안보를 정쟁으로 삼지 말라"고 여권과 검찰을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김지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문재인 전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민주당 윤건영 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