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부, 파업 철회 압박 강화...업무개시명령서 송달 속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토교통부가 업무개시명령서 송달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지휘부는 연일 파업으로 피해가 발생한 현장을 방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2차 협상이 결렬된 이후 양측은 만날 약속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기성 기자입니다.

[기자]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인천에 있는 한 시멘트 유통기지를 찾았습니다.

현장을 둘러본 뒤 업무개시명령서 송달에 속도를 낼 것이라면서 화물연대를 압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