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특수본, 출범 한 달 앞두고 경찰 간부 4명 구속영장 신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한 달 가까이 '이태원 참사' 수사를 이어온 끝에 처음으로 주요 피의자 신병 확보에 나섰습니다.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등 특수본에 입건된 경찰 4명에 대해 먼저 구속영장을 신청한 건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황보혜경 기자!

특수본이 신병 확보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죠?

[기자]
내일 출범 한 달을 앞두고 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1차 입건 피의자들에 대한 첫 신병 확보 시도에 나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