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GM, 11월 수출 115% 증가… “내년 경영정상화 기대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수 부진했지만 수출 확대

11월 총 2만2860대 판매… 전년比 86.2%↑

내년 트블 잇는 글로벌 전략 차종 판매 개시

“내년 국내 50만대 체제 구축해 경영정상화 완성”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GM은 지난달 내수 2057대, 수출 2만803대 등 총 2만2860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86.2% 성장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5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내년 경영정상화 완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한국GM은 내년부터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를 잇는 후속 글로벌 전략 차종을 설비 증설이 완료된 창원공장에서 생산해 수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내년 국내 공장 연간 50만대 생산 체제를 구축하고 영업이익을 실현시킨다는 방침이다.

지난달 실적은 수출이 이끌었다. 작년과 비교해 115.4% 증가하면서 8개월 연속 성장한 실적을 기록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형제 모델 뷰익 앙코르GX가 총 1만6369대 선적됐다.

내수 판매는 21.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단종이 예고된 세단 모델을 중심으로 제품 포트폴리오 재정비에 들어간 모습이다. 차종별로는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758대로 브랜드 내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고 경차 스파크(619대)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래버스(208대)가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는 콜로라도 193대, 이쿼녹스 106대, 말리부 69대, 볼트EUV 47대, 볼트EV 39대, 타호 18대 순이다.

카를로스 미네르트(Carlos Meinert) 한국GM 영업·서비스부문 부사장은 “트레일블레이저가 지난 10월 국내 승용차 수출 1위에 오르면서 11월에도 꾸준한 인기를 이어갔다”며 “트래버스와 타호 등 다른 인기 차종에 대한 판촉을 강화해 소비자에게 풍성한 연말을 선사하고 올 한해를 의미 있게 마무리해 내년 경영정상화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GM은 이달 연말 특별 프로모션을 통해 신차 구매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을 운영한다. 트래버스와 타호, 트레일블레이저 등 인기 차종 구매자에게 현금 지원과 저리 할부 혜택이 결합된 콤보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대형 SUV 구매 시에는 무상보증 연장 혜택을 추가로 지원한다. 픽업트럭 모델인 콜로라도 구매자에게는 기념품과 액세서리 무상 장착을 제공한다. 전시장 방문객을 위한 사은품 증정 이벤트도 마련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