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백지 시위' 탄압 비난에 연일 "자국 문제나 잘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교부 대변인 "미국, 코로나 감염자·사망자 세계 최다 국가"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이 고강도 방역 정책에 항의하는 '백지 시위' 참가자들을 탄압하지 말라는 국제사회의 목소리에 연일 '너나 잘하라'는 식으로 응수하고 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평화적인 시위를 진압하는 것은 중국 리더십이 '허약하다는 신호'라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미국이 할 일은 자국민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응답하고 자기 일을 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