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매리, 이재용 회장에 계란 투척+SNS 횡설수설까지…대체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이매리가 법원 앞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향해 달걀을 던져 화제다.

이재용 회장은 1일 오전 지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위반(부당합병·회계부정) 혐의 관련 재판 출석을 위해 서울 서초구 법원종합청사 서문 앞에 들어섰다. 그런데 순간 그를 향해 달걀 하나가 날아왔다. 다행히 달걀은 맞지 않았지만 이 회장은 매우 놀란 것으로 알려졌다.

달걀을 던진 사람은 방송인 이매리로 밝혀졌다.

그는 매체 인터뷰를 통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에 2019년 제기됐던 미투와 관련해 계속 연락을 시도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걸로 알려졌다.

이매리는 지난 2019년 3월 자신의 SNS에 “다 똑같이 부패한 X들이 꼬리 자르고 그런 일이 없다 합니까”라는 메시지와 함께 과거 각계 인사들로부터 술시중을 강요받은 경험이 있고, 성적인 추행도 여러 차례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방송인 출신 정치인 A씨, 대기업 임원 B씨, 모 대학 교수 C씨 등을 미투 가해자로 지목하며 “부끄러운 줄 알라. 6년 동안 당신들과 싸워왔다. 아버지 돌아가실 때 맹세했다. 꼭 갚겠다고. 은폐시키려고 했던 모든 자들 또한 공범자들”이라고 분노했다.

그러나 이매리가 실명을 언급한 이들 다수는 사실무근이라며 법적대응을 시사했었다. 그리고 지금, 이매리가 3년 만에 난데없이 이재용 회장에게 달걀을 투척하며 그의 의아한 행동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이매리는 지난 1994년 서울 MBC 공채 MC 3기로 데뷔한 배우다. 현재 그의 SNS에는 횡설수설한 내용이 가득한 포스트들이 이어지며 점차 의문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황지혜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이매리 SNS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