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아와 결별' 던, 낙태 허위합성 글에 분노 "더럽고 불쌍…고소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가수 현아와 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던이 현아와 결별 이후 나온 허위 합성글에 "더럽고 불쌍하다"며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던은 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던입니다, 길게 말 안할게요 뒤에 글 제가 쓴게 아니고, 허위사실 유포한 저 비겁하고 더럽고 불쌍한 분 고소하겠다"며 "헤어졌어도 저한테는 똑같이 소중하고 제가 본 어떤 사람보다 진실되고 멋있는 사람이자 앞으로도 제가 제일 사랑하는 아티스트"라고 남겼다.

이어 "제발 이렇게 살지 마시고 소중한 시간들을 좋은 곳에 쓰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유튜브에는 던이 작성한 것처럼 보이게 한 허위 합성 글이 '현아 던 결별 사유 충격'이라는 제목으로 올려졌다.

합성된 글에는 '저에게 모든 과거를 속이고 숨겼습니다, 저와 연애 중에 다른 남자와 은밀하게 만남을 가졌고 아이의 존재도 숨겼습니다'라며 '고등학교 때 잠깐 동거했다고 하는데, 그리고 낙태도 했다고 합니다 너무 배신감이 드네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편 지난달 30일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헤어졌어요, 앞으로 좋은 친구이자 동료로 남기로 했어요"라며 "항상 응원해주시고 예쁘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던은 해당 글에 '좋아요' 버튼을 누르며 결별 사실을 간접적으로 인정했다.

현아는 던과 지난 2016년부터 만나왔으며, 2018년부터 교제 사실을 인정하고 6년 동안 열애를 이어왔다. 또한 두 사람은 현아&던이라는 팀으로도 활동하며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올해 초에는 던이 현아에게 프러포즈를 해 둘의 결혼설도 흘러나왔다.

한편 현아는 지난 2007년 원더걸스로 데뷔한 이후 포미닛, 트러블메이커 , 트리플H, 현아&던 등으로 활동했으며 솔로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던은 지난 2016년 그룹 펜타곤으로 데뷔한 이후 현아, 펜타곤 후이와 함께 트리플H로도 활동했었다. 이후 솔로로 두각을 나타낸 바 있다.

hmh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