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현빈, 설 연휴까지 아내·아들과 함께…'♥손예진'과 육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VAST엔터테인먼트


[OSEN=김보라 기자] 배우 현빈이 내년 설 연휴까지 아들, 아내의 곁에서 시간을 보내며 촬영 일정을 소화한다. 영화 ‘하얼빈’ 팀이 내년 1월 25일부터 해외 촬영에 본격 착수하기 때문이다.

1일 OSEN 취재 결과 현빈이 캐스팅 된 우민호 감독의 새 영화 ‘하얼빈’은 2023년 1월 25일 라트비아에서 본격 현지 촬영을 시작한다. 당초 1월 20일로 잘못 알려졌던 바.

우민호 감독과 스태프는 내달 25일 촬영 일정에 맞춰 라트비아에 도착해 현지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빈, 박정민, 조우진, 전여빈, 유재명, 박훈 등 주요 배우들은 각자의 해외 촬영 스케줄에 맞춰 출·입국한다.

OSEN

시나리오에 나온 해외 촬영분량이 캐릭터별로 다르기 때문에, 배우들 역시 라트비아로 떠나고 도착해서 머무는 기간도 상이하다. 20일 다같이 떠나는 게 아닌 데다, 같은 기간 머무르지도 않는다는 얘기다.

현빈, 박정민, 조우진, 전여빈, 유재명, 박훈 등 주요 출연자들은 한국에서 설 연휴를 보낸 뒤 개인 일정에 맞춰서 출국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빈은 지난달 27일 첫 아들을 출산한 아내와 함께 두 달 가깝게 공동 육아한다.

OSEN

이들이 연기 호흡을 맞추는 ‘하얼빈’(감독 우민호, 제공배급 CJ ENM, 제작 하이브미디어코프)은 1909년 조국과 떨어진 하얼빈에서 일본 제국에게 빼앗긴 대한민국을 되찾기 위해 목숨을 걸었던 독립투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첩보 액션 대작. 현빈은 안중근 역할을 맡았다.

올 추석 연휴 개봉한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을 통해 다시 한번 스크린 흥행 보증수표로 떠오른 현빈은 조국을 빼앗긴 시대를 살아가는 자의 목숨을 건 독립운동기를 그리며 감정 연기와 다양한 액션을 소화한다.

지난달 20일 크랭크인 한 ‘하얼빈’은 현재까지 약 10% 정도 촬영을 마쳤다.

/ purplish@osen.co.kr

[사진] 현빈 손예진 결혼식 사진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