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16강 ‘동전던지기’로 결정될 수도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항의하는 한국 선수들 -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한국의 코너킥 기회를 앞두고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경기를 종료시키자 주장 손흥민(왼쪽 두번째)과 김영권(왼쪽) 등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2022.11.29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대표팀 이재성(뒷줄 왼쪽부터), 정우영, 이강인, 손흥민, 권경원, 조현우가 29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에 앞서 파울루 벤투 감독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2022.11.2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에서 1무 1패의 한국이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3일 열리는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무조건 꺾고 우루과이와 가나 경기 결과를 기다려 봐야 한다. 우리나라가 16강에 오르려면 무조건 포르투갈을 이겨야 하고, 우루과이가 가나를 꺾거나 두 팀이 비겨야 한다. 이후 골 득실을 따져봐야 하는 복잡한 상황이다.

영국 BBC에서 이번 대회 전망을 통해 높은 승패 적중률을 보이는 ‘문어’ 크리스 서튼 기자는 한국의 16강 진출을 예상했다. 서튼 기자는 한국이 포르투갈을 1-0으로 꺾고, 우루과이는 가나를 2-1로 이길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렇게 되면 한국과 우루과이가 1승 1무 1패로 동률이 되는데 골 득실에서 한국이 1골을 앞서 2위가 된다.

우루과이가 가나를 3-1, 2-1, 4-2로 이길 경우 한국과 우루과이는 득실, 다득점, 승자승 모두 동일한 점수를 가지게 된다. 이 경우 페어플레이 점수로 16강 진출국을 결정하게 되는데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처음 도입된 페어플레이 점수는 팀이 받은 옐로카드나 레드카드 수에 따라 책정한다.
서울신문

-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가나와의 2차전 종료 휘슬을 분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강력히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고 있다.알라이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조 조별리그 폴란드-아르헨티나, 멕시코-사우디아라비아 경기에서 조 2위를 두고 폴란드와 멕시코가 승자승까지 동률을 이뤘고, 사우디아라비아가 경기 막판 만회골을 터트리며 골득실로 결정됐지만, FIFA는 경기 중 실시간으로 페어플레이 점수(폴란드 -5, 멕시코 -7)까지 고려해 순위를 매겼다.

옐로카드는 -1점, 경고누적 퇴장은 -3점, 다이렉트 레드카드는 -4점, 옐로카드 한 장에 이은 레드카드는 -5점이며, 조별리그 경기 중 받은 것을 모두 합산한다. 현재 한국과 우루과이의 페어플레이 포인트도 동일한 상황이다.

3차전에서도 한국과 우루과이가 점수 동률을 유지하게 된다면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16강 자리를 두고 동전 던지기로 진출국을 결정하게 된다. 국제축구연맹(FIFA)의 월드컵 순위 결정 규정은 승점에 이어 골득실, 다득점, 승자승, 해당 팀 간 경기 골득실, 해당 팀 간 경기 다득점, 동전 던지기 순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1968년 UEFA 유러피언 챔피언십 준결승전에서 이탈리아와 소련이 연장전 끝에도 승부가 나지 않자 동전 던지기로 이탈리아가 결승에 진출했다.

동전던지기로 8강 탈락한 경험

한국 국가대표팀은 이미 동전던지기로 승부를 가렸던 적이 있다. 2000년 2월 미국에서 열렸던 북중미 골드컵에서 우리나라는 조별리그 전적 2무로 코스타리카, 캐나다와 동률을 이뤘다.

다득점에서 코스타리카가 조 1위로 8강에 올랐는데, 우리나라와 캐나다는 승점-골득실-다득점-승자승까지 모든 게 똑같았다. 그래서 동전 던지기를 통해 둘 중의 한 팀이 8강에 오르게 되는 상황에 놓였고, 허정무 당시 축구대표팀 감독이 동전 던지기에 참여했다.

동전의 앞면과 뒷면 중 앞면을 선택했고 동전은 한국을 외면했다. 동전 던지기로 캐나다가 조 2위로 8강에 진출했고, 우리나라는 탈락했다.
서울신문

손흥민 vs 호날두 ‘7번 캡틴 대결’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맞대결을 펼칠 대한민국의 손흥민과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세계적인 공격수인 손흥민과 호날두는 둘 다 소속팀 주장을 맡고 있으며 등번호 7번을 달고 있다. 2022.11.29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대 3으로 패한 뒤 김민재가 아쉬워하고 있다. 2022.11.28.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강 진출… 주사위는 던져졌다

현재 네덜란드·세네갈(이상 A조), 잉글랜드·미국(이상 B조), 아르헨티나·폴란드(이상 C조), 프랑스·호주(D조)가 조별리그를 각각 1, 2위로 통과해 16강에 안착했다. 앞으로 이틀간 E∼H조에서 16강에 오를 6개 나라가 결정된다. G조 1위 브라질과 H조 1위 포르투갈은 이미 16강에 선착했다.

한국이 속한 H조는 3일 0시에 한국과 포르투갈, 가나와 우루과이전이 동시에 시작하고, G조는 3일 오전 4시에 최종전 경기를 치른다. H조 1위가 G조 2위와 16강전을 치르고, H조 2위는 G조 1위와 8강 진출을 다툰다. G조에서는 ‘삼바 축구’ 브라질이 2승으로 선두에 나섰고 스위스가 1승 1패, 세르비아와 카메룬은 나란히 1무 1패를 기록 중이다.

카메룬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둔 브라질의 조 1위가 유력한 가운데 조 2위 자리를 두고 스위스와 세르비아, 카메룬이 경쟁 중이다. 카메룬이 브라질을 꺾는 이변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보면 결국 스위스와 세르비아의 맞대결에서 조 2위 팀이 정해질 가능성이 크다.

김유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