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H공사·한국해비타트, 노숙인 시설 개선 지원‘사회적 책임’실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3개 쪽방촌, 노숙인 이용시설 대상 시설보수

지난 9월 돈의동 시설 철거 현장 봉사활동 진행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한국해비타트가 노숙인 시설 주거환경개선을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

이데일리

돈의동 주민협의체 철거 현장에서 임직원들이 구슬땀을 흘리며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SH공사)


SH공사와 한국해비타트는 ‘노숙인 시설 주거환경개선 지원사업’을 마치고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SH공사와 한국해비타트는 지난 3년간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진행해 왔다. 공사의 전문성을 활용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함으로써 도움이 필요한 현장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아동복지시설에 이어 올해에는 서울 소재 노숙인 시설 및 쪽방촌을 대상으로 주거환경을 개선했다.

이와 관련 SH공사는 지난 6월 3개 시설(돈의동주민협의회 협동의집, 따스한채움터, 소중한사람들)을 선정해 9~10월 주거환경개선 공사를 진행했다. 공사 범위는 화장실 신규 설치 및 개보수 공사, 단열 공사, 창호 공사, 에어컨 설치, 장판 벽지 제거 및 시공 등이다. 공사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함께하고 있는 우리은행도 시설보수 및 가구 등을 지원했다.

또한 SH공사는 지난 9월 15일 종로에 위치한 쪽방촌 ‘돈의동주민협의회 협동의집’ 철거 현장에서 자원봉사활동도 진행했다. 시설에 있는 집기를 치우고 장판과 벽지를 모두 철거하였으며, 이후 시설을 이용할 쪽방촌 주민 간의 원활한 소통을 꾀하기 위한 텃밭 대용 목재 화분을 만들어 선물했다.

이광회 한국해비타트 사무총장은 “‘이웃들이 보금자리에서 더 나은 삶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한국해비타트와 협력해 꾸준히 나눔을 실천하는 SH공사에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통해 매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현장을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사의 전문성을 활용한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발굴해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