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시아군입니다, 항복하고 싶어요”…우크라에 ‘SOS’ 하루 100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 당국 ‘항복 핫라인’ 운영

한겨레

지난 9월23일 러시아 젊은이들 러시아와 조지아의 국경도시인 베르흐니라르스에서 걸어서 국경을 넘고 있는 모습. 러시아의 동원령 발동 이후 러시아의 북오세티야 지역에서 조지아로 출국하려는 긴 줄이 섰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곧 소집 영장을 받을 것 같다. 어떻게 해야 하나. 살고 싶다.”

현재 모스크바에 살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한 한 러시아 남성은 지난 9월 우크라이나 당국이 운영하는 ‘항복 핫라인(직통전화)’으로 전화를 걸어왔다. 그는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죽이지 않을 것이고, 내 목숨도 구하고 싶다”며 어떻게 항복할 수 있는지 물었다.

우크라이나 상담원은 그에게 “실제 파병되면 미리 준비해야 한다. 전선에서 쓸 비밀 전화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안내했다. 그는 “나는 일반 시민이다. 우크라이나 시민이 되길 원한다”며 “이 모든 것이 가능한 한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고통을 토로했다.

영국 <비비시>(BBC)는 30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군에 항복하려는 러시아군을 위해 만들어진 ‘나는 살고 싶다’라는 이름의 직통전화에 접수된 사연을 입수해 보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이끈 침략 전쟁에 내몰려 전쟁과 죽음의 공포에 휩싸인 러시아인들의 내면을 날것 그대로 들여다볼 수 있다.

방송에 따르면, 직통전화엔 하루 100건 정도의 문의가 들어온다. 전화를 걸어오는 이는 대부분 러시아 군인 또는 징집 대상인 러시아인이다. 이들은 전화나 텔레그램·왓츠앱 등 메신저 앱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배치된 뒤 항복할 수 있는 통로에 대한 정보를 얻는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당사자들뿐 아니라 가족들한테서 접수된 것까지 합쳐 현재까지 3500건 이상의 상담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상담이 급격히 늘어난 것은 9월 말 푸틴 대통령이 전쟁에 투입할 러시아 남성 30만명을 징집한다는 부분 동원령을 내린 뒤였다. 우크라이나군이 지난달 11일 러시아군이 점령하던 헤르손시를 탈환한 뒤에도 마찬가지였다.

직통전화로 연락해온 한 러시아 남성은 “우크라이나군이 다가왔을 때 어떻게 해야 할지 도통 모르겠다. 무릎을 꿇거나 하면 되나? 어떻게 항복하면 되나?”라고 물었다. 상담원은 그에게 “전선에 나왔을 때 우리에게 곧바로 전화를 하라”고 안내했다.

연락이 몰리는 시간은 대개 저녁 시간이다. 상담 담당자는 이 무렵이 군인들에게 여유 시간이 있고, 몰래 나와 전화를 걸 수 있는 시간이라고 설명했다.

익명을 요청한 이 상담자는 전화를 걸어오는 이들은 “한편으로는 절박하고, 또 한편으로는 좌절한 목소리다. 이들은 이 직통전화가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잘 모르거나 함정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물론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도발’하기 위해 전화를 걸어오는 이들도 있다.

이 프로젝트 책임자인 비탈리 마트비엔코는 “우리는 동원됐지만 싸울 수 없는 사람뿐 아니라 총알받이로 투입된 이들을 위해 이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며 “자발적으로 항복하면 생명을 보장받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항복한 러시아 군인들을 포로 교환 때 활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비비시>는 이런 핫라인 운영에 대해 “러시아의 사기를 약화하시키려는 정보 전쟁의 일부”라고 분석했다.

베를린/ 노지원 특파원

zone@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클릭!]
▶▶당신이 있어 따뜻한 세상,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어떤 뉴스를 원하나요?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