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형돈 "불안 높아 가끔 호흡곤란…뭘 먹을 정신 없어" (금쪽같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정형돈이 금쪽이의 꾀병 의혹을 제기한다.

2일 방송되는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원인불명의 호흡 곤란으로 고통 받는 중2 아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지난 123회에 출연해 화제가 되었던 엄마를 잃은 4남매와 싱글 대디 이야기로 시작한다. 신애라는 “전국의 모든 시청자분들이 눈물 흘리시고 뭔가 도울 길이 없나 생각하셨다”라며 운을 띄운다.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던 가슴 아픈 금쪽 가족의 사연에 공식 SNS 계정으로 시청자들에게 후원 문의가 끊이지 않았다는 후일담이 공개되며 앞으로 다가올 연말을 더욱 훈훈하게 만든다.

한편, 선 공개된 영상에서 어딘가 불편한 듯 머리를 부여잡고 식탁에 앉아 힘들어하는 금쪽이의 모습이 보인다. 괴로워하는 금쪽이의 모습에 엄마는 “못 움직이겠어?”라고 물으며 걱정한다. 이를 지켜보던 패널들은 힘들어 보이는 금쪽이를 안타까워하며, 도대체 금쪽이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 건지 궁금해 한다. 이에 엄마는 금쪽이가 4년 전부터 이유를 알 수 없는 호흡 곤란을 겪고 있어 고민이라며 방송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털어놓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제보 영상에서는 금쪽이가 등교 전 호흡 곤란으로 고통스러워하는 장면이 보인다. 금쪽이는 고통에 몸부림치며 응급차까지 부를 위급상황에 처한 모습을 보이는데. 금쪽이에게 나타난 원인 불명의 호흡 곤란으로 인해 4년 째 제대로 등교도 못 하고 있는 상황. 이 모습을 지켜본 패널들은 생각보다 심각한 금쪽의 상태에 말을 잇지 못하고, 더불어 오은영의 표정 또한 심각해진다.

그런데 바로 이어지는 영상에서 의문스러운 점이 발견된다. 다음 날 저녁, 금쪽이에게 또다시 호흡 곤란이 나타나고, 엄마는 금쪽이의 상태를 발견하고 급하게 어디론가 뛰어간다. 늦은 밤 엄마가 찾아간 곳은 약국이 아닌 바로 아이스크림 가게. 엄마는 금쪽이가 호흡 곤란이 나타날 때 아이스크림을 먹으면 조금 나아져서 아이스크림을 주기 시작했다고.

이에 패널들은 “호흡 곤란 올 때 뭐 먹으면 더 숨이 안 쉬어지는 것 같던데”라고 말하며 의아해한다. 특히 정형돈은 “저도 불안이 높아 가끔 호흡 곤란이 오는 경우가 있는데, 그때 뭘 먹고 그럴 정신이 없다”라고 의혹을 제기하면서 금쪽이의 꾀병 논란은 더욱 커진다. 이어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호흡하기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이다가도 “아이스크림 하나만 더 달라”고 요구하는 금쪽이의 모습에 스튜디오는 혼란에 빠진다. 2일 오후 8시 방송.

사진 = 채널A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