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혜선 "안재현 외도 진술서는 진실, 도와준 여배우 친구에게 미안"[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구혜선이 안재현의 외도 정황을 담은 진술서가 사실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구혜선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리우는 1일 "구혜선의 고소 결과와 관련해 오해, 억측, 2차 가해 등이 발생하고 있다"라며 "구혜선은 지금도 2020년 4월 8일자로 작성된 진술서 원본을 소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구혜선 측은 진술서가 동료 여배우의 진술을 토대로 당시 작성된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구혜선이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으나 최근 검찰로부터 혐의없음 결정을 받은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 씨가 "서명 등 형식을 갖추지 못해 신빙성이 떨어진다"라고 밝힌 것에 대해 "마치 가짜 서류인 것처럼 묘사했지만, 위 진술서는 여배우가 그 내용을 확인하고 동의함으로써 작성된 진정한 문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술서가 유출, 공개된 경위는 반드시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하고, 폭로글 게시 및 삭제 경위도 철저히 확인돼야 한다. 구혜선이 고소한 이유도 그러한 사실을 밝혀 달라는 것이었는데 유감스럽게도 이러한 핵심사항들에 관해 충분한 조사가 이뤄지지 못해 오히려 구혜선이 억울한 누명을 쓰게 됐다"라고 호소했다.

구혜선 측은 "위 무혐의 처분에 대해 항고하여 재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진술서를 작성해준 동료 여배우이자 친구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구혜선 측은 "오래 전 친구의 도움으로 작성된 진술서 원본을 갖고 있는데, 그것이 무려 1년여가 지난 시점에 공개되고, 마치 구혜선이 위 진술서를 위조해 공개한 것처럼 억울한 오해를 사게 됐다"라고 했다.

이어 "이것이 논란의 대상이 돼버려 구혜선은 진술서 작성을 도와준 친구에게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다"라며 "그럼에도 또 다시 진술서의 해당 명의인(여배우)이나 구혜선에게 2차 가해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 이와 같은 억울함을 해소하고자 다시 항고를 한다"라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구혜선 측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구혜선 씨의 고소 사건 결과와 관련하여 최근 오해, 억측, 2차 가해 등이 발생하고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구혜선 씨의 입장을 밝힙니다.

구혜선 씨가 유튜버 이진호 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검찰이 최근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이른바 ‘여배우 진술서’라는 서류의 진위 여부 및 그 공개 경위가 이 사건의 핵심입니다.

구혜선 씨는 지금도 2020. 4. 8.자로 작성된 진술서 원본을 소지하고 있습니다. 위 진술서는 해당 명의인의 진술을 토대로 당시 작성된 것이 맞습니다. 이진호 씨는 위 진술서가 법적 문서의 양식을 갖추지 못하였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마치 가짜 서류인 것처럼 묘사했지만, 위 진술서는 해당 명의인이 그 내용을 확인하고 동의함으로써 작성된 진정한 문서입니다.

검찰은 이진호 씨가 구혜선 씨를 비방할 목적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보았으나, 매우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우선, 이진호 씨는 구혜선 씨에게 어떠한 취재나 문의도 하지 않았습니다. 이진호 씨가 구혜선 씨의 사생활을 소재로 삼은 이른바 가십 성 영상물을 올리기 전에, 단 한 번이라도 구혜선 씨에게 사실을 문의하거나 입장이라도 확인해 보았다면 지금의 불필요한 오해와 비방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위 진술서가 유출, 공개된 경위는 반드시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합니다. 이진호 씨가 언급한 2021. 5. 2.자 네이트판 폭로글이라는 것의 게시 및 삭제 경위도 철저히 확인되어야 합니다. 그 폭로글이 새벽 중 기자들에게 제보되었다는 과정의 실체도 낱낱이 드러나야 합니다. 구혜선 씨가 고소한 이유도 그러한 사실을 밝혀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이러한 핵심 사항들에 관해서 충분한 조사가 이루어지지 못했던 것으로 보이고, 오히려 구혜선 씨가 억울한 누명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에 구혜선 씨는 위 무혐의 처분에 대해 항고하여 재수사를 요청할 계획입니다.

구혜선 씨는 오래 전 친구의 도움으로 작성된 진술서 원본을 갖고 있는데, 그것이 무려 1년여가 지난 시점에 갑자기 인터넷을 통해 대중에 공개되고, 마치 구혜선 씨가 위 진술서를 위조하여 공개한 것처럼 억울한 오해를 사게 된 상황입니다. 구혜선 씨는 이미 다 끝난 사건의 진술서를 공개할 아무런 이유가 없습니다. 오히려 출처나 경로를 알 수도 없이 진술서가 공개되고 이것이 논란의 대상이 되어 버려서, 구혜선 씨는 진술서 작성을 도와준 친구에게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또 다시 진술서의 해당 명의인이나 구혜선 씨에게 2차 가해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 구혜선 씨는 이와 같은 억울함을 해소하고자 다시 항고를 하게 되었음을 알려 드립니다. 부디 어떠한 2차적 가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간곡한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