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위증혐의' 푸이그, 합의 번복 무죄 주장…"증거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푸이그 "겉모습만 보고 나를 괴물로 만들어"
뉴시스

[인천=뉴시스] 권창회 기자 = 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KBO 한국시리즈 6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 한국시리즈 우승에 실패한 키움 푸이그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2.11.08. kch052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불법 도박 관련 위증 혐의로 기소돼 벌금을 내기로 합의했던 야시엘 푸이그(32)가 합의를 철회하고 무죄를 주장했다.

푸이그는 1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성명서를 공개하고 "나의 이름을 해당 사건에서 지우고 싶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유죄를 인정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밝혔다.

푸이그의 변호인인 케리 액셀은 성명서를 통해 "중요하고, 새로운 증거가 나왔다. 이 증거를 사법 당국과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성명서에 해당 증거가 무엇인지 공개하지 않은 푸이그 측은 LA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적절한 시기에 해당 증거를 공개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푸이그는 2019년 5월 조셉 닉스가 운영하는 불법 스포츠 도박에 제3자를 끼고 돈을 걸어 28만2900달러를 잃었으며 이후 수개월 동안 추가로 899건의 베팅을 더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미국 연방 기관은 닉스의 불법 도박 회사를 조사하다 올해 초 푸이그와 접촉했다. 푸이그는 조사 과정에서 연방 수사관에게 거짓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푸이그는 대신 돈을 걸어 준 이와 도박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없다고 했지만, 그의 문자 메시지에는 불법 도박 관련 대화가 발견됐다. 미국 검찰은 사건에 관련된 또 다른 사람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푸이그가 거짓말을 했다고 고백한 음성 메시지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푸이그는 미국 법무부와 위증죄를 인정하기로 합의하고, 벌금 5만5000달러를 내기로 했다.

하지만 푸이그는 위증 혐의에 대한 무죄를 입증할 수 있는 새로운 증거를 발견했다며 합의를 철회하기로 했다. LA 타임스는 "푸이그 측은 함정에 빠졌을 가능성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푸이그 측은 올해 1월 조사 당시 환경에 문제가 많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액셀 변호사는 "푸이그는 진술 당시 정신 건강에 문제가 있었다. 또 법률 상담을 받지 못한 상태였고, 통역 없이 진술했다"고 주장했다.

푸이그는 답답한 심경을 감추지 못했다.

자신의 트위터에 이날 발표한 성명서를 공유한 푸이그는 "왜 사람들이 나에 대해 나쁜 것을 이야기하고, 그것을 믿는지 모르겠다. 사람들은 나의 겉모습만 보고 나를 괴물로 만들고 싶어하는 것 같다"며 "그동안 이런 것에 대해 침묵했지만, 더 이상 그러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푸이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이제 모두가 진실을 볼 수 있게 돼 기쁘다. 나는 죄가 없고, 문제를 일으키고 싶지도 않다. 나는 그저 야구를 하기를 원한다"고 했다.

2013년부터 2019년까지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한 푸이그는 각종 구설에 휘말린 끝에 미국에서 새 둥지를 찾지 못했다. 그는 올해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에서 뛰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